본문 바로가기 검색 바로가기 메뉴 바로가기
배너
배너

[실시간뉴스]

최종업데이트YYYY-mm-dd hh:mm:ss
검색

노르웨이 여객기, 이란서 3주째 '수리 중'…"제재탓 부품없어"

노르웨이안에어셔틀 여객기
노르웨이안에어셔틀 여객기[공식 트위터]

(테헤란=연합뉴스) 강훈상 특파원 = 노르웨이 저가 항공사 노르웨이안에어셔틀은 4일(현지시간) 운항 중 고장으로 이란 공항에 비상 착륙한 자사 보잉 737-Max 여객기가 3주째 수리 중이라고 밝혔다.

앞서 AFP통신은 "지난달 14일 두바이에서 오슬로로 향하던 여객기 1대가 엔진 고장으로 이란 남서부 시라즈 공항에 예정 없이 비상 착륙했다"며 현재 이곳에서 수리하고 있다고 보도했다.

항공기에 탑승하고 있던 승객과 승무원 192명은 이튿날 다른 여객기 편으로 오슬로에 도착했다.

항공 전문사이트 '에어라이브넷'은 노르웨이 항공사의 보잉 여객기가 장기간 이란을 떠나지 못하는 데 대해 "미국의 대이란 제재로 이란으로 필요한 부품을 보내지 못해 수리 작업이 난관에 부닥쳤다"고 추정했다.

미국은 지난 2015년 국제사회와 이란이 체결했던 핵합의에서 지난해 일방적으로 탈퇴한 뒤 대이란 제재를 복원했다. 이 제재에는 이란에 대한 민항기 판매는 물론 유지·관리 서비스, 부품 수출도 포함된다.

공교롭게 고장 여객기가 미국 회사인 보잉사의 기종인 탓에 부품 수송이 더욱 제한된 것으로 보인다.

노르웨이안에어셔틀 측은 이를 확인하지 않으면서 "해당 여객기를 회수하는 여러 선택을 고려한다는 점만 밝힐 수 있으며 우리 기술진이 그 여객기를 고칠 수 있기를 기다리는 중이다"라고 답했다.

민항기 관련 미국의 대이란 제재는 민간인의 이동까지 제한할 뿐 아니라 대형 항공 사고의 위험을 유발할 수 있어 국제적으로도 비판이 높다.

국제사법재판소(ICJ)는 지난해 10월 이란이 미국의 경제 제재를 유예해야 한다며 제기한 가처분 소송에서 민간 비행을 보장하는 데 필요한 장비와 교체 부품 등 인도주의적 물품과 서비스에는 제재를 부과할 수 없다고 결정했다.

그러나 미국은 이에 따르지 않았다.

hskang@yna.co.kr

<저작권자(c) 연합뉴스, 무단 전재-재배포 금지> 2019/01/05 18:36 송고

광고
댓글쓰기
배너
광고
AD(광고)
광고
많이 본 뉴스
많이 본 뉴스
종합
정치
산업/경제
사회
전국
스포츠
연예ㆍ문화
세계
더보기
AD(광고)
광고
AD(광고)