본문 바로가기 검색 바로가기 메뉴 바로가기
배너
배너

[실시간뉴스]

최종업데이트YYYY-mm-dd hh:mm:ss
검색

"생명보험 가입자 사망원인, 암·심장질환·자살 순으로 많아"

보험개발원 분석…"불황 때 10만명당 자살률 급등했다"
"생명보험 가입자 사망원인, 암·심장질환·자살 순으로 많아" - 1

(서울=연합뉴스) 홍정규 기자 = 우리나라 생명보험 가입자들의 사망원인은 암, 심장질환, 자살 순으로 나타났다.

보험개발원은 2017년 표준화 사망률(10만명당 사망자)은 암 57.3명, 심장질환 13.4명, 자살 10.2명, 뇌혈관질환 7.5명, 폐렴 5.7명, 교통사고 5.6명, 간질환 4.3명 등이라고 6일 밝혔다.

[그래픽] 생명보험 가입자 사망원인 1위 '암'
[그래픽] 생명보험 가입자 사망원인 1위 '암'

10년 전인 2007년(암 75.9명, 심장질환 19.6명)과 비교해 1·2위 사망원인은 바뀌지 않은 채 사망률만 낮아졌다.

반면 2007년 8.3명으로 사망원인 5위이던 자살은 2017년 사망원인 3위로 상승했다. 2007년 사망원인 3·4위이던 뇌혈관질환과 교통사고를 제친 것이다.

자살의 경우 2008년 글로벌 금융위기 직후 사망률이 급상승했다. 2008년 10만명당 8.6명에서 2009년 12.3명, 2010년 13.5명, 2011년 13.2명으로 늘었다.

보험개발원은 "자살률은 일관된 증감 추이를 보이지 않으나, 글로벌 금융위기에 따른 경제지표 악화가 2008년 이후 3년간 자살률 급등과 관련된 것 같다"고 추정했다.

보험개발원 보도자료 캡처
보험개발원 보도자료 캡처

폐렴도 2007년 사망원인 7위에서 2017년 사망원인 5위로 상승했다. 폐렴은 고령자의 진행속도가 빠르고 치명적이다.

보험개발원은 "폐렴의 사망률도 연평균 3.9%씩 높아지고 있다"며 "고령자 증가와 더불어 사망률도 점진적으로 오르는 추세"라고 설명했다.

보험가입자의 사망률은 2007년 10만명당 197.4명에서 2017년 134.8명으로 10년간 연평균 3.7%씩 낮아졌다.

사망률이 낮아지면서 신규 보험가입자들의 평균 연령은 이 기간 35.3세에서 42.4세로, 보험가입자 중 사망한 사람의 평균 연령도 51.3세에서 58.8세로 높아졌다.

2017년 보험 가입률은 65.9%로 2007년보다 3.0%포인트 상승했다. 연령대별 가입률은 40∼50대 79.9%, 20∼30대 67.0%, 60세 이상 55.6%, 20세 미만 50.7%다.

10년 전과 비교해 40세 이상의 가입률은 높아진 반면, 40세 미만 가입률은 낮아졌다.

60세 이상 가입률은 60대 72.7%, 70대 46.7%, 80세 이상 13.6%로 고령일수록 가입률이 급격히 낮아졌다.

보험개발원 보도자료 캡처
보험개발원 보도자료 캡처

zheng@yna.co.kr

<저작권자(c) 연합뉴스, 무단 전재-재배포 금지> 2019/01/06 12:00 송고

광고
댓글쓰기
배너
광고
AD(광고)
광고
많이 본 뉴스
많이 본 뉴스
종합
정치
산업/경제
사회
전국
스포츠
연예ㆍ문화
세계
더보기
AD(광고)
AD(광고)
광고
AD(광고)