본문 바로가기 검색 바로가기 메뉴 바로가기
배너
배너

[실시간뉴스]

최종업데이트YYYY-mm-dd hh:mm:ss
검색

이건희 회장, 5번째 '병상 생일'…"자가호흡·자극치료 중"

이재용·홍라희 등 가족 문안 갈 듯…그룹 차원 별도 행사 없어
[연합뉴스=자료사진]
[연합뉴스=자료사진]

(서울=연합뉴스) 이승관 기자 = 올해로 와병 6년째인 삼성 이건희 회장이 오는 9일 77회 생일을 맞는다.

6일 재계와 복수의 삼성 고위 관계자 등에 따르면 현재 서울 강남구 삼성서울병원 VIP 병실에 입원 중인 이 회장은 여전히 의식이 없으나 건강 상태가 특별히 악화하지는 않고 있는 것으로 알려졌다.

이 회장은 지난 2014년 5월 10일 이태원동 자택에서 급성 심근경색을 일으켜 인근 순천향대학 서울병원으로 옮겨져 심폐소생술(CPR)을 받고 다음날 새벽 삼성서울병원으로 옮겨져 막힌 심혈관을 넓혀주는 심장 스텐트 시술을 받았다.

이후 심폐기능이 정상을 되찾자 입원 9일 만에 중환자실에서 병원 20층에 있는 VIP 병실로 옮겨져 지금까지 입원 치료를 받고 있다.

사적인 영역이라는 이유로 병세나 치료 진행 상황이 구체적으로 공개되지는 않고 있으나 인공호흡기나 특수 의료장비 없이 주로 병상에 누운 상태로 자가호흡을 하는 것으로 전해졌다.

특히 의식은 없지만 자극이나 접촉, 소리 등에 반응하고 있기 때문에 병실에서 음악을 들려주는 등 평소 익숙했던 환경을 만들어주는 보조적인 '자극치료'도 병행하고 있다고 한다.

또 상체를 일으켜 세우거나 때때로 휠체어에 태워 복도를 산책시키면서 운동 요법도 진행하는 것으로 알려졌다.

병석에서 5번째인 올해 이 회장의 생일에 삼성은 별도로 행사를 준비하지 않은 것으로 알려졌다. 예년에는 임직원들이 사내 매체 등을 통해 쾌유 기원 메시지를 전하기도 했으나 지난해에 이어 올해도 조용히 지나갈 것으로 보인다.

다만 부인인 홍라희 전 삼성미술관 리움 관장과 이재용 삼성전자 부회장, 이부진 호텔신라 사장, 이서현 삼성복지재단 이사장 등 가족은 병원을 찾아 문안할 가능성이 크다고 삼성 관계자는 전했다.

특히 올해는 하루 전날(8일) 삼성전자가 지난해 4분기에 실적 신기록 행진을 중단했다는 공시를 할 것으로 예상되는 데다 대내외 불확실성도 여전한 상황이어서 이 회장의 5번째 '병상 생일'을 맞는 삼성 내부 표정은 다소 어두울 것으로 예상된다.

재계 관계자는 "삼성은 과거에는 이 회장의 생일에는 사장단을 모아 만찬을 한 것으로 안다"면서 "그러나 그룹이 사실상 해체된 데다 최근 여러 어려운 상황으로 인해 잔치 분위기를 낼 수는 없는 여건으로 보인다"이라고 말했다.

이건희 삼성 회장
이건희 삼성 회장[연합뉴스 자료 사진]

humane@yna.co.kr

<저작권자(c) 연합뉴스, 무단 전재-재배포 금지> 2019/01/06 06:21 송고

광고
댓글쓰기
배너
광고
AD(광고)
광고
많이 본 뉴스
많이 본 뉴스
종합
정치
산업/경제
사회
전국
스포츠
연예ㆍ문화
세계
더보기
AD(광고)
광고
AD(광고)