본문 바로가기 검색 바로가기 메뉴 바로가기
배너

[실시간뉴스]

최종업데이트YYYY-mm-dd hh:mm:ss
검색

대통령집무실 광화문 이전 보류…현정부서 사실상 무산(종합)

유홍준 "광화문에 대체부지 없어…광장 재구조화 사업 후 장기사업 검토"
"비용·보안 문제 걸림돌…광화문 대통령 시대委 구성 안 해"
"소통·靑 개방이 취지…경복궁·청와대·북악산 연결할 것"
대통령 집무실 광화문 이전 보류 발표하는 유홍준
대통령 집무실 광화문 이전 보류 발표하는 유홍준(서울=연합뉴스) 황광모 기자 = 유홍준 광화문 대통령 시대 위원회 자문위원이 4일 오후 청와대 춘추관에서 대통령 집무실 광화문 청사 이전 보류 관련 발표를 하고 있다. 광화문 시대 위원회는 "대통령 집무실을 현 단계에서 광화문 청사로 이전하는 것은 어렵다고 결론지었다"며 "광화문 재구조화 작업이 마무리 되면 다시 추진하겠다"는 방안을 대통령에 보고했다고 밝혔다. hkmpooh@yna.co.kr

(서울=연합뉴스) 이상헌 임형섭 박경준 기자 = 정부가 문재인 대통령의 대선 공약인 '대통령집무실 광화문 이전'을 보류하기로 했다.

서울시가 추진하는 광화문광장 재구조화 사업 이후 장기과제로 삼겠다는 것으로, 사실상 현 정부에서 공약 이행이 무산됐다는 평가가 나온다.

윤영찬 청와대 국민소통수석은 4일 춘추관에서 브리핑을 갖고 "유홍준 광화문 대통령 시대 위원회 자문위원 등 전문가들은 오늘 오후 역사성, 보안, 비용 등을 종합 검토한 결과를 문재인 대통령에게 보고했다"고 소개했다.

함께 브리핑에 나선 유 자문위원은 "집무실을 현 단계에서 광화문 청사로 이전하면 청와대 영빈관·본관·헬기장 등 집무실 이외 주요기능 대체부지를 광화문 인근에서 찾을 수 없다는 결론을 내렸다"며 이같이 발표했다.

유 자문위원은 "문 대통령도 임무를 수행하다 보니 경호와 의전이라는 것이 복잡하고 어렵다는 사실을 인지했고, 자문위원 등 전문가들도 동선을 만드는 데 문제가 있다는 것을 알게 됐다"고 소개했다.

그는 "이 모든 것을 고려했을 때 광화문 인근에 집무실·관저 전체를 재구성하지 않으면 불가능하다는 결론이 나왔다. 이상적인 방안도 찾아봤으나, 현실적으로 가능한 안은 아니었다"고 말했다.

유 자문위원은 "일본강점기 총독관저가 들어온 뒤 광화문에서 북악산, 북한산으로 이어지는 서울의 정축이 국민에게 개방된 적이 없다. 청와대 개방은 이런 점에서 역사성 면에서는 긍정적으로 검토됐다"면서도 "보안과 비용 문제는 걸림돌이 됐다"고 했다.

그러면서 "청와대 개방과 집무실 광화문 이전은 광화문광장 재구조화 사업이 마무리된 이후 장기적인 사업으로 검토하기로 했다"고 밝혔다.

유 자문위원은 "서울시와 문화재청이 추진 중인 광화문광장 재구조화 사업이 차질없이 추진되도록 적극적으로 지원하겠다"며 "이 광장 재구조화 사업은 오는 21일 심사결과가 발표된다"고 말했다.

대통령집무실 광화문 이전 보류 (PG)
대통령집무실 광화문 이전 보류 (PG)[최자윤 제작] 사진합성

서울시에 따르면 광화문광장 재구조화 사업은 2021년 5월을 목표로 하고 있어, 사업이 완료되면 문 대통령의 임기가 1년밖에 남지 않아 집무실 이전을 재추진하기는 어려워 보인다.

대신 유 자문위원은 "광화문 대통령을 하겠다는 뜻은 '국민과 소통과 청와대 개방'이 기본 기조였다"며 이런 취지는 살려가겠다고 설명했다.

유 자문위원은 "경복궁-청와대-북악산을 연결해 (시민들이 경복궁과 청와대를 거쳐) 북악산을 올라갈 수 있도록 하겠다"고 말했다.

그는 "이렇게 연결하기 위해서는 현재 관저 앞을 통과해야 한다. 경호처와 동선을 검토하며 관저 이전 등을 검토하기로 했다"고 말했다.

이어 "가능하면 많은 사람이 청와대를 방문할 수 있도록 할 것"이라고 덧붙였다.

유 자문위원은 아울러 "이처럼 결론을 내림으로써, 광화문 대통령 시대 위원회는 별도로 구성하지 않고 실무 부서에서 이런 사업을 추진하기로 했다"고 설명했다.

앞서 청와대는 유 자문위원을 지난해 2월 위촉한 뒤 그를 중심으로 위원회 구성에 속도를 내려 했으나, 결국 자문위원만 임명됐을 뿐 위원회는 구성되지 못한 셈이다.

hysup@yna.co.kr

<저작권자(c) 연합뉴스, 무단 전재-재배포 금지> 2019/01/04 16:37 송고

광고
댓글쓰기
배너
광고
광고
많이 본 뉴스
많이 본 뉴스
종합
정치
산업/경제
사회
전국
스포츠
연예ㆍ문화
세계
더보기
AD(광고)
AD(광고)
광고
AD(광고)

위키트리