연합뉴스 본문 바로가기 메뉴 바로가기

연합뉴스 최신기사
뉴스 검색어 입력 양식

통일부 "김정은 작년 공개활동 98회…경제분야 크게 증가"

송고시간2019-01-04 11:57

북한 김정은, 원산구두공장 현지지도
북한 김정은, 원산구두공장 현지지도

(평양 조선중앙통신=연합뉴스) 김정은 북한 국무위원장이 원산구두공장을 현지지도하는 모습을 조선중앙통신이 3일 보도했다. 통신은 이 사진을 보도하며 정확한 촬영 날짜는 밝히지 않았다. 2018.12.3
[국내에서만 사용가능. 재배포 금지. For Use Only in the Republic of Korea. No Redistribution] photo@yna.co.kr

(서울=연합뉴스) 김효정 기자 = 김정은 북한 국무위원장이 지난 2018년 한 해 동안 총 98회의 공개활동을 했으며, 전년도보다 경제·대외분야 활동이 크게 늘었다고 통일부가 4일 분석했다.

통일부는 이날 배포한 '김정은 위원장 공개활동 통계' 자료에서 지난해 김 위원장의 공개활동 98건 가운데 경제 분야가 41건으로 가장 큰 비중(41.8%)을 차지했다고 집계했다.

김 위원장의 경제 분야 공개활동은 그가 국내 연쇄 시찰에 나섰던 7월(16건)과 8월(10건)에 집중됐다.

반면 2017년 김 위원장의 경제 분야 공개활동은 26건으로 전체의 27.7%에 그쳤다.

지난해 '대외·기타' 분야 활동으로 집계된 건수는 28건으로 28.5%를 차지했다. 여기에는 북미정상회담과 남북정상회담 등이 포함된 것으로 보인다.

2017년에는 1건에 불과했는데 대외분야가 아니라 '기타'로 분류된 강기섭 민용항공총국 총국장의 빈소 방문이었다.

군 관련 활동은 2017년 42건(44.7%)에서 지난해 8건(8.2%)로 대폭 감소했다.

백태현 통일부 대변인도 이날 정례브리핑에서 "군사 분야 공개 활동이 2017년 42회에서 2018년 8회로 대폭 감소했고 경제 관련 활동이 2017년 26회에서 2018년 41회로 크게 증가한 것이 눈에 띄는 현상"이라고 말했다.

kimhyoj@yna.co.kr

댓글쓰기
에디터스 픽Editor's Picks

영상

뉴스
댓글 많은 뉴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