연합뉴스 본문 바로가기 메뉴 바로가기

연합뉴스 최신기사
뉴스 검색어 입력 양식

화웨이 사태 후 한달간 캐나다인 13명 중국서 구금

송고시간2019-01-04 11:11

"최소 8명 석방"…상·하원 의원단 일정대로 중국 방문

(밴쿠버=연합뉴스) 조재용 통신원= 지난달 1일 중국 통신장비업체 화웨이의 멍완저우(孟晩舟) 부회장이 체포되면서 촉발된 '화웨이 사태' 이후 중국에서 캐나다인 13명이 구금됐던 것으로 밝혀졌다.

캐나다 외교부는 3일(현지시간) 지금까지 공개적으로 드러난 3명을 포함한 중국의 자국민 구금 현황에 대해 이같이 밝혔다고 현지 언론이 전했다.

멍 부회장이 캐나다에서 체포된 이후 중국 당국은 전직 외교관 마이클 코프릭과 대북 사업가 마이클 스페이버, 영어 교사 사라 매카이버 등 3명을 체포한 것으로 알려졌으며 이 중 매카이버는 최근 풀려나 귀국했다.

계속 구금 중인 코브릭과 스페이버에 대해 캐나다 정부는 즉각 석방을 요구하고 있다.

캐나다 대북사업가 중국서 '실종'…中매체 "당국 억류 중" / 연합뉴스 (Yonhapnews)

유튜브로 보기

https://youtu.be/7wxdxgOGUmE

외교부 쥘롬 베뤼베 대변인은 "정부는 지난해 12월 1일 이후 홍콩 외 중국 각지에서 캐나다인 13명이 구금된 것으로 파악하고 있다"며 "이들 중 최소 8명이 석방된 것으로 확인하고 있다"고 말했다.

외교부는 이미 알려진 3명 외의 다른 캐나다인 신원에 대해서는 밝히지 않았다.

외교부에 따르면 그동안 각종 이유로 중국에서 구금된 캐나다인은 모두 200여명 선에 달하며 이들 대부분은 보석이나 집행유예 등 평범한 절차를 거쳐 처리되는 것으로 알려졌다.

또 미국에서 구금된 캐나다인은 900여명에 이르는 것으로 전해졌다.

한 관계자는 중국 내 캐나다인의 구금 실태가 비교적 평이한 양상이라며 수년 사이 특별히 늘거나 줄어들지 않고 있다고 말했다.

이날 외교부가 밝힌 캐나다인의 중국 구금 실태는 미국 국무부가 중국 내 자의적 법 집행을 조심할 것을 당부하는 여행주의보를 발령한 것과 맞물려 주목된다고 현지 언론이 설명했다.

한편, 캐나다 상·하원 의원단은 '화웨이 사태'로 인한 양국 간 긴장에도 불구하고 사전 계획된 중국 방문 일정을 진행할 예정이라고 관계자들이 전했다.

상원 의원 2명과 하원의원 4명 등 6명으로 구성된 방문단은 캐나다-중국 의원협회 소속으로 오는 5일 중국을 방문, 정부 및 의회 관계자들과 만나 공동 관심사를 논의할 예정이다.

일정은 화웨이 사태 이전 수개월 앞서 정해진 계획으로 방중 기간 이들은 중국에 구금 중인 캐나다인 2명의 석방 문제도 거론할 계획이라고 한 의원이 전했다.

다른 의원은 "방중 계획에 대해 외교부와 사전 논의를 거친 결과 안전하고 성공적인 일정이 될 것으로 판단됐다"고 말했다.

중국에 구금 중인 마이클 스페이버(왼쪽)와 마이클 코브릭 [AP 로이터=연합뉴스]
중국에 구금 중인 마이클 스페이버(왼쪽)와 마이클 코브릭 [AP 로이터=연합뉴스]

jaeycho@yna.co.kr

댓글쓰기
에디터스 픽Editor's Picks

영상

뉴스
댓글 많은 뉴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