연합뉴스 본문 바로가기 메뉴 바로가기

연합뉴스 최신기사
뉴스 검색어 입력 양식

침례병원 경매 확정…오거돈 시장 '공공병원 공약' 물 건너가

송고시간2019-01-04 10:59

부산 침례병원
부산 침례병원

[연합뉴스 자료사진]

(부산=연합뉴스) 김선호 기자 = 부산시가 태스크포스까지 구성해 추진하던 '부산 침례병원 공공병원 전환'에 빨간불이 켜졌다.

경영난에 허덕이다가 파산절차를 밟던 침례병원 경매절차가 확정됐기 때문이다.

부산지법 경매4계는 침례병원 매각기일을 17일 오전 10시로 정했다고 4일 밝혔다.

법원이 이날 받은 입찰의향서 중 가장 높은 금액을 써낸 매수인을 1주일 뒤 선정하면 경매절차가 끝나게 된다.

1회 경매 기준가는 859억원인데 유찰될 경우 더 떨어진다.

2017년 7월 경영난을 이기지 못하고 파산한 침례병원은 지난해 부산지법 파산부에서 매각 절차를 벌여왔다.

하지만 부산시와 시민단체가 침례병원이 공공병원으로 전환돼야 한다고 주장해 매각 절차가 몇 차례 연기됐다.

침례병원 공공병원 전환을 공약한 오거돈 부산시장이 공약과 달리 취임 후 법원에 구체적인 인수계획 등을 제출하지 않자 법원 경매계가 결국 경매절차를 진행하게 됐다.

침례병원이 경매로 민간 매각되면 공공병원 전환은 물 건너가는 셈이다.

침례병원 1순위 담보권자는 지난해 7월과 10월 법원에 두 차례 매각기일 지정을 신청했고, 파산관재인도 지난해 10월 경매속행신청서를 제출한 상황에서 경매를 계속 연기할 수 없었다는 것이 법원 설명이다.

이와 별개로 파산절차가 연기되면서 매달 지연이자 3억원가량을 비롯해 파산회사 유지비용, 건물 유지 관리비 등이 계속 발생하는 상황이다.

하루빨리 밀린 임금과 퇴직금을 받도록 파산절차를 신속하게 진행해달라는 임금채권자들 탄원도 꾸준하다.

시 관계자는 "현재 침례병원 부지 용도는 병원종합시설로 돼 있어 민간에 매각되더라도 다른 용도로 사용하려면 도시계획시설을 변경해야 한다"며 "침례병원 인수에 행정적인 절차나 시간이 많이 소요돼 어려움이 있다"고 말했다.

시는 침례병원 공공병원화 타당성 조사 용역도 하지 못한 상태다.

wink@yna.co.kr

댓글쓰기
에디터스 픽Editor's Picks

영상

뉴스
댓글 많은 뉴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