연합뉴스 본문 바로가기 메뉴 바로가기

연합뉴스 최신기사
뉴스 검색어 입력 양식

'형제복지원생 사망 경위 추적' 부산시, 의료원 조사 착수

송고시간2019-01-04 10:50

사망자 513명 대부분 의료원에서 숨져…자료 남아 있을지는 미지수

숨진 원생 시신, 해부용 사용 의혹 부분도 조사 예정

형제복지원 사건 피해신고센터 개소
형제복지원 사건 피해신고센터 개소

(부산=연합뉴스) 김상현 기자 = 형제복지원 사건 진상조사에 나선 부산시가 지난해 말 피해자신고센터 개소에 이어 피해 사실 확인을 위해 시립의료기관인 부산의료원을 조사한다.

시는 이달 중 부산의료원 의료기록 자료실을 방문해 형제복지원 피해자 의료기록을 확인할 예정이라고 4일 밝혔다.

형제복지원에서 숨진 것으로 확인된 513명 가운데 대부분이 당시 부산의료원에서 숨졌다. 폭행 등에 따른 부상이나 지병 등을 치료한 사례도 상당한 것으로 알려졌다.

시는 형제복지원이 운영될 당시인 1975년부터 1986년까지 의료원에 보관된 형제복지원 원생들 의료기록을 확인해 정확한 피해 사실을 규명할 예정이다.

시는 당시 숨진 원생들 시신이 외부로 팔려나가 해부용으로 사용됐다는 의혹에 대해서도 조사도 벌일 예정이다.

하지만 부산의료원은 지난 2001년 지금의 사직동 부지로 이전하면서 의무 보존 기간 10년이 지난 의료기록을 상당수 폐기한 상태로, 형제복지원 관련 기록이 얼마나 남아 있을지는 미지수다.

시는 의료원 방문조사에 이어 형제복지원 후속 시설인 '실로암의 집'과 관련해서도 여러 의혹에 대해 현장조사를 벌이기로 하고 현재 부지 소유주와 협의를 벌이고 있다.

시는 앞서 지난달 26일 도시철도 전포역에 형제복지원 피해신고센터를 개소하고 현재 피해신고를 받고 있다.

형제복지원 사건 (CG)
형제복지원 사건 (CG)

[연합뉴스TV 제공]

joseph@yna.co.kr

댓글쓰기
에디터스 픽Editor's Picks

영상

뉴스
댓글 많은 뉴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