연합뉴스 본문 바로가기 메뉴 바로가기

연합뉴스 최신기사
뉴스 검색어 입력 양식

현대중노조 "논란 문구 삭제·수정 않으면 잠정합의안 폐기"

송고시간2019-01-04 10:43

노조 활동 제약 조항 놓고 노노 갈등…임단협 타결 진통

현대중공업 해양공장
현대중공업 해양공장

[연합뉴스 자료사진]

(울산=연합뉴스) 김근주 기자 = 현대중공업 노사가 지난해 말 임금 및 단체협약 잠정합의안을 어렵사리 마련하고도 합의안 문구 삭제·수정 문제 때문에 타결에 진통을 겪고 있다.

현대중공업 노조는 4일 "사측이 잠정합의안 내 문구 삭제와 수정을 거부하면 잠정합의안을 전면 폐기하겠다"고 밝혔다.

노조가 문제 제기한 대표적인 문구는 잠정합의안 간사회의록 2번 문항 '노동조합은 사업 분할, 지주사 전환, 오일뱅크 사업 운영 등에 대한 문제를 제기하지 않는다'는 부분이다.

노조는 이런 내용을 담은 잠정합의안에 서명하고도 노조 내부에서 노조 활동을 스스로 부정하는 것이라는 비판이 나오자 잠정합의 직후 사측에 삭제·수정을 요구했다.

노조는 "잠정합의안 도출 과정에서 과오를 인정한다"며 "해당 문구를 삭제·수정한 뒤 잠정합의안 찬반투표를 진행하겠다"는 입장이다.

이에 따라 지난해 12월 27일 잠정합의안이 도출된 이후 일주일이 넘도록 조합원 찬반투표 일정을 잡지 못한 상황이다.

일반적으로 노사가 잠정합의를 하면 곧바로 투표 일정을 정하는 것을 고려하면 이례적이다. 노조 내부에선 현 집행부 책임을 물어 총사퇴 요구까지 나오고 있다.

노사는 문구 삭제·수정을 놓고 논의하고 있으나 의견 접근에 이르지는 못한 것으로 알려졌다.

노사가 마련한 잠정합의안은 기본급 동결(호봉승급분 2만3천원 인상), 수주 목표 달성 격려금 100%+150만원 지급, 2019년 흑자 달성을 위한 격려금 150만원 지급, 통상임금 범위 현 700%에서 800%로 확대, 올해 말까지 유휴인력 등에 대한 고용 보장 등을 담고 있다.

지난해 연내 타결을 목표로 잠정합의안을 마련했으나, 투표 일정이 해를 넘기면서 2016년과 2017년에 이어 3년 연속 해를 넘겨 투표할 예정이다.

canto@yna.co.kr

댓글쓰기
에디터스 픽Editor's Picks

영상

뉴스
댓글 많은 뉴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