연합뉴스 본문 바로가기 메뉴 바로가기

연합뉴스 최신기사
뉴스 검색어 입력 양식

"부정적 정보 퍼뜨리지 말라"…중국 정부, 인터넷 단속 '고삐'

송고시간2019-01-04 10:35

대대적 단속에 지난해 수만 개 블로그·메신저 계정 폐쇄

중국의 스마트폰 앱
중국의 스마트폰 앱

SCMP 캡처, EPA 제공

(홍콩=연합뉴스) 안승섭 특파원 = 미국과의 무역전쟁 발발 후 내부 단속에 더욱 열을 올리는 중국 당국이 부정적인 정보 등을 색출해내겠다며 새해 들어 대대적인 인터넷 단속에 나섰다.

4일 홍콩 사우스차이나모닝포스트(SCMP)에 따르면 중국 인터넷 규제 정책을 총괄하는 국가인터넷정보판공실은 전날 웹사이트에 올린 공지에서 이달부터 6개월간 특별단속을 한다고 밝혔다.

이번 단속에서는 모든 웹사이트, 스마트폰 애플리케이션, 모바일 메신저, 동영상 플랫폼 등을 대상으로 저속하거나 폭력적인 내용, 근거 없는 소문, 미신 등을 철저하게 단속할 방침이다.

특히 증오를 부추기거나 건강하지 못한 생활양식, 문화 등을 퍼뜨리는 콘텐츠 등도 단속 대상에 포함됐다.

중국 당국은 웹사이트 운영자나 온라인 플랫폼에 협조를 당부하면서, 부정적인 콘텐츠에 대한 책임을 져야 할 사람을 엄중히 처벌하겠다는 뜻을 밝혔다.

인터넷정보판공실은 "우리는 적극적인 단속을 통해 법과 규정에 어긋나는 웹사이트와 사용자 계정을 폐쇄할 것"이라며 "이번 단속의 목적은 건강한 웹 환경을 조성하기 위해 유해한 정보의 흐름을 차단하려는 것"이라고 강조했다.

시진핑(習近平) 중국 국가주석이 2012년 말 집권한 후 중국 당국은 '당의 영도'를 강조하면서 사상 통제를 강화하고 있다. 특히 지난해 무역전쟁 발발 후에는 내부 기강 잡기에 더욱 열을 올리고 있다.

지난해 벌어진 대대적인 인터넷 단속 결과 1만여 개의 블로그가 폐쇄됐으며, 텐센트(騰迅), 웨이보(微博·중국판 트위터) 등 여러 인터넷 기업이 제재를 받았다.

1억 명 이상의 사용자를 거느린 중국 포털사이트 소후(搜狐)의 뉴스 앱은 아이폰 등의 앱스토어에서 사라졌으며, 중국 최대의 검색엔진 바이두(百度)는 일주일 동안 여러 웹 채널이 중단되기도 했다.

위챗(微信·중국판 카카오톡)은 폭력적이거나 선정적인, 혹은 잘못된 내용을 담았다는 이유로 2만여 개의 사용자 계정을 폐쇄하고 30만여 개의 글을 삭제해야 했다.

중국 상하이사회과학원의 리이 선임연구원은 "중국의 인터넷 기업은 수년 동안 통제를 받아왔다"며 "이들이 의식적으로 지도자 동향 등의 '주류' 내용을 톱 기사로 올리는 것은 당의 통제와 영도를 여실히 보여주는 것"이라고 말했다.

무역전쟁으로 인한 중국 경제의 둔화에 고심하는 중국 당국은 지난해 말 금융정보 제공업체들을 대상으로 거시정책을 왜곡하거나 가짜 뉴스를 제작하지 못하도록 하는 내용의 새 규제책을 내놓기도 했다.

ssahn@yna.co.kr

댓글쓰기
에디터스 픽Editor's Picks

영상

뉴스
댓글 많은 뉴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