연합뉴스 본문 바로가기 메뉴 바로가기

연합뉴스 최신기사
뉴스 검색어 입력 양식

'애플 쇼크'에 미국 제조업 부진…원/달러 환율 하락 출발

송고시간2019-01-04 09:45

'차이나 쇼크'로 급락한 애플 주가
'차이나 쇼크'로 급락한 애플 주가

(뉴욕 AFP=연합뉴스) 3일(현지시간) 미국 뉴욕 타임스 스퀘어 소재 나스닥 마켓사이트의 전광판에 애플의 주가가 표시된 모습.
전날 15년 만에 처음으로 실적 전망을 낮춘 가운데 글로벌 경기둔화 전망에 대한 우려를 확산시킨 애플의 주가는 이날 9.96%나 폭락했다. 애플의 전망치 하향은 중국 시장에서 아이폰 판매 부진이 직접적인 원인이 된 것으로 분석된다. bulls@yna.co.kr

(서울=연합뉴스) 김수현 기자 = '애플 쇼크'에 미국 제조업 지표 부진으로 미국 달러화가 원화 대비 약세를 나타내고 있다.

4일 서울 외환시장에서 원/달러 환율은 오전 9시 29분 현재 달러당 1,127.4원에 거래되고 있다. 전일 종가보다 0.3원 내렸다.

환율은 전일 종가보다 1.5원 내린 달러당 1,126.2원에 거래를 시작한 후 전날 종가 밑에서 횡보하고 있다.

미국 경기에 대한 우려가 커지며 달러화가 주요국 통화 대비 약세를 보이고 있다.

작년 12월 미국 공급자관리협회(ISM) 제조업 구매관리자지수(PMI)는 54.1로, 전문가 예상보다 큰 폭으로 하락했다. 2016년 11월 이후 2년 1개월 만에 최저치이기도 했다.

미국 연방정부 셧다운(일시적 업무정지)이 지속하는 가운데 미국 내 정치적 내홍 심화도 달러 약세로 이어지는 모양새다.

낸시 펠로시(캘리포니아) 미국 민주당 하원 원내대표는 도널드 트럼프 대통령 탄핵을 정치적 이유로 추진하지는 않겠지만 정치적 이유로 피해서도 안 될 것이라고 밝혔다.

앞서 애플의 2019 회계연도 1분기(국내 회계기준 2018년 4분기) 매출 전망치 하향 조정에 미국의 정치·경제적 불확실성이 커지면서 3일(현지시간) 뉴욕증권거래소(NYSE)에서 다우존스 30 산업평균지수는 2.83%, 스탠더드앤드푸어스(S&P) 500 지수는 2.48%, 기술주 중심의 나스닥 지수는 3.04% 폭락했다.

한편 원/엔 재정환율은 오전 9시 33분 현재 100엔당 1,045.50원이다. 전일 오후 3시 30분 기준가(1,055.06원)보다 9.56원 하락했다.

코스피 보합세
코스피 보합세

(서울=연합뉴스) 정하종 기자 = 코스피가 보합세를 보인 4일 오전 서울 중구 KEB 하나은행 딜링룸에서 딜러들이 업무를 시작하고 있다. chc@yna.co.kr

porque@yna.co.kr

댓글쓰기
에디터스 픽Editor's Picks

영상

뉴스
댓글 많은 뉴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