연합뉴스 본문 바로가기 메뉴 바로가기

연합뉴스 최신기사
뉴스 검색어 입력 양식

'의사 살해' 30대 환자 "내 머리에 폭탄 제거해달라" 횡설수설

송고시간2019-01-04 09:12

영장심사 향하는 의사 살해 환자
영장심사 향하는 의사 살해 환자

(서울=연합뉴스) 박동주 기자 = 병원에서 진료를 받던 중 의사를 살해한 혐의를 받는 박 모 씨가 2일 오후 구속 전 피의자 심문(영장실질심사)을 받기 위해 서울 종로경찰서를 나서 서울중앙지법으로 향하고 있다. 2019.1.2 pdj6635@yna.co.kr

(서울=연합뉴스) 김기훈 기자 = 서울 강북삼성병원 임세원 교수를 살해한 혐의를 받는 박모(30) 씨는 자신의 머리에 폭탄이 설치돼 있다는 망상에 빠져있던 것으로 드러났다.

4일 서울 종로경찰서에 따르면 박 씨는 경찰 조사에서 "머리에 소형폭탄을 심은 것에 대해 논쟁을 하다가 이렇게 됐다. 폭탄을 제거해 달라고 했는데 경비를 불러서 (범행을 저질렀다)"라고 진술했다.

임세원 교수 살해한 30대, 범행 동기 묻자 / 연합뉴스 (Yonhapnews)

유튜브로 보기

https://youtu.be/lMh078cYssY

다만 경찰은 이런 진술이 박씨가 횡설수설하는 가운데 나온 만큼 이를 범행동기로 단정할 수는 없다고 덧붙였다.

경찰은 박씨의 진술에 신빙성이 없다고 보고 전날 압수수색으로 확보한 진료기록을 분석하며 정확한 범행동기를 파악하고 있다.

박 씨는 조울증을 앓고 있으며 과거 강북삼성병원에서 입원치료를 받은 것으로 전해졌다.

그는 지난달 31일 오후 5시 44분 서울 종로구 강북삼성병원 신경정신과에서 진료 상담을 받던 중 임 교수에게 흉기를 휘둘러 살해한 혐의를 받는다.

'진료 중 참변' 故 임세원 교수 발인…동료들 눈물로 배웅 / 연합뉴스 (Yonhapnews)

유튜브로 보기

https://youtu.be/4xbAdrV1KPI

kihun@yna.co.kr

댓글쓰기
에디터스 픽Editor's Picks

영상

뉴스
댓글 많은 뉴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