연합뉴스 본문 바로가기 메뉴 바로가기

연합뉴스 최신기사
뉴스 검색어 입력 양식

'온몸이 상처투성이' 지적장애인 상해·공갈 무서운 20대들 영장

송고시간2019-01-04 09:31

일당 6명이 지적장애인 반감금, 집안일 시키고 툭하면 때리고

영장심사 받은 장애인 가혹행위 피의자
영장심사 받은 장애인 가혹행위 피의자

(광주=연합뉴스) 천정인 기자 = 지적장애인에 대한 가혹행위를 일삼은 혐의를 받고 있는 정모씨가 4일 오전 광주지법에서 구속 전 피의자 심문(영장실질심사)을 마치고 나오고 있다. iny@yna.co.kr

(광주=연합뉴스) 박철홍 기자 = 지적장애인과 약자에게 가혹 행위를 반복해 상처를 입히고, 돈을 빼앗은 20대들이 붙잡혔다.

광주 북부경찰서는 지적장애인을 한 달여 간 상해를 가하고, 피해자 명의로 휴대전화를 개통해 소액결제하는 방법으로 돈을 갈취한 혐의(공갈·특수상해 등)로 정모(22·남)씨와 염모(20·남)씨에 대해 구속영장을 신청했다고 4일 밝혔다.

또 범행에 가담한 10대 남녀 4명도 불구속 입건했다.

"그는 악마다"…지적장애인 폭행·공갈 무서운 20대들 영장 / 연합뉴스 (Yonhapnews)

유튜브로 보기

https://youtu.be/MFSODHav4Bw

학교 선후배 사이인 정씨 등은 지난해 9월 말부터 10월 말까지 광주 북구 일대에서 약 한 달여 간 A(23·남)씨와 B(21·남)씨를 상습폭행해 상처를 입히고 피해자 명의로 휴대전화를 개통해 소액결제하는 방법으로 500만원 상당을 가로챈 혐의를 받고 있다.

지적장애 장애 5급으로 초등학교 5~6학년 수준의 지능을 가진 A씨는 정씨 일당을 지인의 소개로 만났다.

A씨는 '일자리를 소개해주겠다'며 접근한 정씨의 집에서 한 달여 간 반감금 당하며 집안일을 하고 갖은 폭행을 당한 것으로 드러났다.

정씨 등은 A씨 몸에 100여곳 이상을 담뱃불로 지지는 속칭 '담배빵'을 놓고, 상처를 볼펜으로 후비는 등 가혹 행위를 했다.

전기 케이블, 쇠파이프, 옷걸이 등으로 틈만 나면 폭행해 상처를 입히기도 했다.

지적장애인 상습적으로 가혹행위한 악마같은 녀석들 / 연합뉴스 (Yonhapnews)

유튜브로 보기

https://youtu.be/R7sPihO7whc

A씨는 정씨가 보복할 것이 무서워 도망가거나 신고를 할 엄두를 내지 못한 것으로 알려졌다.

이들은 렌터카를 함께 타고 가던 B씨에게도 사고 수리비를 부담하라며 소액결제로 돈을 빼앗고 폭행을 했다.

정씨 일당은 B씨의 부모에게까지 찾아가 돈을 요구하기도 했다.

경찰은 지난해 10월 말께 '비명이 들리고, 상습적으로 소란을 피운다'는 이웃 주민 신고로 출동해 정씨 집에 갇혀 있던 A씨를 구출하고 수사에 착수했다.

A씨는 폭행 당하는 과정에서 실신을 해 사건 내용을 제대로 기억하지 못하는 등 2달간 수사를 펼친 경찰이 애로를 겪기도 했다.

경찰은 "정씨 등이 지능이 떨어진 약자나 지적장애인을 골라 돈을 빼앗고, 아무 이유 없이 장난감 삼아 때리고 상처 입혔다"며 "주범격인 정씨 등 2명에 대해 구속영장을 신청했다"고 밝혔다.

영장심사 받은 장애인 가혹행위 피의자
영장심사 받은 장애인 가혹행위 피의자

(광주=연합뉴스) 천정인 기자 = 지적장애인에 대한 가혹행위를 일삼은 혐의를 받고 있는 정모씨가 4일 오전 광주지법에서 구속 전 피의자 심문(영장실질심사)을 마치고 나오고 있다. iny@yna.co.kr

pch80@yna.co.kr

댓글쓰기
에디터스 픽Editor's Picks

영상

뉴스
댓글 많은 뉴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