연합뉴스 본문 바로가기 메뉴 바로가기

연합뉴스 최신기사
뉴스 검색어 입력 양식

KB증권 "'안전자산' 엔화 강세 당분간 더 지속"

송고시간2019-01-04 08:26

엔화
엔화

[연합뉴스TV 캡처]

(서울=연합뉴스) 김아람 기자 = KB증권은 4일 금융시장이 안정될 때까지 안전자산으로 꼽히는 엔화의 강세가 당분간 더 지속될 수 있다고 전망했다.

지난해 12월 초 달러당 113엔대를 기록한 달러/엔 환율은 지난 3일 장중 104엔대까지 급락해 2018년 4월 이후 7개월 만에 최저를 기록했다.

문정희 연구원은 "엔화 강세 압력은 경기에 대한 기대 약화에 따른 금융시장 변동성 확대로 위험회피 성향이 강화됐기 때문으로 판단한다"고 설명했다.

이어 "미국 연방정부 셧다운(일시적 업무정지)은 미국 경제에 대한 기대를 약해지게 했고 이는 올해 1분기 경제활동과 성장률에 부정적인 영향을 미칠 것"이라며 "미중 무역협상의 불확실성도 해소되지 않고 있다"고 덧붙였다.

문 연구원은 "이상 두 가지 요인은 정치적으로 불확실하고 경기에 대한 기대를 약화시켜 당분간 불확실성 지속에 따른 엔화 강세압력이 예상된다"고 내다봤다.

그러면서 "달러/엔 환율은 이전 저점인 작년 3월 하순 기록한 104.7엔이 지지선으로 예상되나 불확실성 고조와 변동성 확대가 심화하면 100엔대까지 하락할 가능성도 열어둬야 한다"고 설명했다.

rice@yna.co.kr

댓글쓰기
에디터스 픽Editor's Picks

영상

뉴스
댓글 많은 뉴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