연합뉴스 본문 바로가기 메뉴 바로가기

연합뉴스 최신기사
뉴스 검색어 입력 양식

뉴욕증시 애플 ·美지표 부진 충격…다우 2.83% 급락 마감

송고시간2019-01-04 06:44

3일 NYSE 전광판…'애플 쇼크' 속 다우 2.8% ↓
3일 NYSE 전광판…'애플 쇼크' 속 다우 2.8% ↓

(뉴욕 UPI=연합뉴스) 3일(현지시간) 미국 뉴욕증권거래소(NYSE) 입회장의 전광판에 이날 다우존스 30 산업평균지수의 종가 등이 표시돼 있다. 애플의 실적 전망 하향 조정과 미국 제조업 지표 부진 등이 겹치면서 이날 NYSE의 다우지수는 전장보다 660.02포인트(2.83%) 급락한 22,686.22에 거래를 마쳤다. bulls@yna.co.kr

(뉴욕=연합뉴스) 오진우 연합인포맥스 특파원 = 뉴욕증시에서 주요지수는 애플의 실적 전망 하향 조정과 미국 제조업 지표 부진 등이 겹치면서 급락했다.

3일(미국시간) 뉴욕증권거래소(NYSE)에서 다우존스 30 산업평균지수는 전장보다 660.02포인트(2.83%) 급락한 22,686.22에 거래를 마쳤다.

스탠더드앤드푸어스(S&P) 500 지수는 전장보다 62.14포인트(2.48%)하락한 2,447.89에, 기술주 중심의 나스닥 지수는 202.43포인트(3.04%)폭락한 6,463.50에 장을 마감했다.

시장 참가자들은 애플 매출 전망 하향 조정 파장과 미국 주요 경제지표 등을 주시했다.

애플이 2019년 첫 회계분기(2018년 4분기) 매출 전망을 돌연 하향 조정하면서 시장에 충격을 던졌다.

애플은 해당 분기 매출 전망(가이던스)을 890억∼930억 달러에서 840억 달러로 낮췄다. 핵심 시장인 중국의 경기 부진을 주된 이유로 꼽았다.

애플 실적전망 하향조정 속 세계 주가 큰 폭 하락
애플 실적전망 하향조정 속 세계 주가 큰 폭 하락

(뉴욕 AFP=연합뉴스) 미국 뉴욕의 그랜드 센트널 역에 위치한 애플 매장에서 3일(현지시간) 직원들의 모습이 실루엣으로 비친 모습. 애플이 2019년 회계연도 1분기(작년 12월 29일 종료) 실적 전망치(가이던스)를 대폭 하향 조정하면서 이날 뉴욕 증시 등 세계 주요 국가의 주가가 큰 폭의 하락세를 면치 못했다. bulls@yna.co.kr

중국을 비롯한 글로벌 경기 둔화가 기업 실적에 악영향을 미칠 것이란 우려가 적지 않은 상황에서 나온 애플 발표로 시장 불안이 급속히확산했다.

골드만삭스를 비롯한 주요 투자기관들이 애플 목표주가를 줄줄이 하향 조정했다. 골드만은 심지어 애플을 몰락한 휴대폰 왕국 노키아와 비교하는 보고서를 내놓으면서 시장 불안을 자극하기도 했다.

애플의 주요 부품업체는 물론 엔비디아 등 반도체 기업 주가도 일제히 급락했다.

애플에 이어 주요 항공사 델타가 이날 지난해 4분기 매출 전망을 3% 하향 조정하는 등 기업 실적에 대한 우려가 동시다발적으로 불거졌다. 델타 발표로 유나이티드 에어라인 등 다른 항공사 주가도 급락했다.

케빈 하셋 백악관 경제자문위원회 위원장은 애플 외에도 중국 매출에 크게 의존하는 미국 기업들은 성장 둔화와 무역 긴장 고조 역풍을 맞을 수 있다는 경고를 내놨다.

그는 다만 무역 협상이 타결되면 시장이 안정을 찾을 수 있다면서,최근의 지표 부진으로 미국과 중국이 무역 긴장 해소를 서두를 수 있다는 견해도 밝혔다.

미국 경제지표 부진도 불안에 기름을 부었다.

전미공급관리협회(ISM)는 12월 제조업 구매관리자지수(PMI)가 전월59.3에서 54.1로 하락했다고 밝혔다. 이는 지난 2016년 11월 이후 약 2년 만에 가장 낮은 수준이다. 월스트리트저널(WSJ)이 집계한 시장 예상치 57.9에도 한참 못 미쳤다.

미국 경기가 예상보다 더 빠르게 둔화할 수 있다는 공포가 시장을 휘감았다. 국채 금리가 급락하는 등 전형적인 경기 우려 장세가 펼쳐졌다. 외환시장에서도 안전통화인 엔화가 급격한 강세를 보였다.

이날 발표된 12월 ADP 민간 고용지표가 예상을 웃도는 호조로 일시적으로 시장에 지지력을 제공했지만, 전방위적인 경기 둔화 우려를 달래기에는 역부족이었다.

트럼프와 회동 후 백악관 마당에 선 펠로시…"대통령은 정부 다시 열라"
트럼프와 회동 후 백악관 마당에 선 펠로시…"대통령은 정부 다시 열라"

(워싱턴 AP=연합뉴스) 낸시 펠로시(캘리포니아) 미국 민주당 하원 원내대표(가운데)가 2일(현지시간) 백악관에서 도널드 트럼프 대통령과 의회 공화당 및 민주당 지도부가 함께 한 연방정부 셧다운(일시적 업무정지) 사태 논의 회동이 끝난 뒤 기자들에게 결과를 설명하고 있다. 이날 회동은 합의 도출 없이 끝나 트럼프 대통령은 이들을 4일 백악관으로 다시 초청했으며 펠로시 원내대표는 트럼프 대통령에게 정부를 다시 열도록 거듭 촉구했다. ymarshal@yna.co.kr

미 정부 부문 폐쇄(셧다운)에 대한 부담도 지속했다.

이날 미 하원 의장에 선출된 낸시 펠로시 민주당 의원은 국경장벽 예산은 한 푼도 반영되지 않을 것이란 강경한 입장을 재차 밝혔다.

반면 도널드 트럼프 대통령은 자신의 트위터를 통해 민주당이 다음대선을 목표로 국경장벽을 반대하고 있다는 비판을 내놨다.

양측의 '강대강' 대치가 이어지면서 셧다운이 길어질 수 있다는 우려가 커졌다.

이날 종목별로는 애플 주가가 9.96% 폭락 마감했다. 2013년 1월 24일 이후 약 6년 만의 가장 큰 하루 하락률을 기록했다. 가격으로는 사상 최대인 15.73달러 내렸다.

반도체 기업 엔비디아 주가는 6% 내렸다. 델타항공 주가는 9%가량 폭락했다.

업종별로는 기술주가 5.07% 폭락했다. 산업주는 2.96% 내렸고, 재료 분야는 2.76% 하락했다. 유틸리티는 0.08% 오르면서 상대적으로 선전했다.

[그래픽] '차이나 쇼크' 애플 9%대 급락
[그래픽] '차이나 쇼크' 애플 9%대 급락

이날 발표된 경제 지표는 민간 고용을 제외하고는 제조업 PMI를 필두로 대체로 부진했다.

ADP 전미고용 보고서에 따르면 12월 민간부문 고용 증가는 27만1천명을 보였다. WSJ이 집계한 시장 전망치 17만8천 명을 큰 폭 넘어섰다.

미 노동부는 지난주 실업보험 청구자수가 전주에서 1만 명 늘어난 23만1천 명(계절 조정치)을 기록했다고 발표했다. WSJ이 집계한 예상치는 22만 명이었다.

챌린저, 그레이 앤 크리스마스(CG&C)는 12월 감원 계획이 전월 대비 17.3% 감소한 4만3천884명을 기록했다고 발표했다. 반면 지난해 12월의 3만2천423명과 비교해서는 35.3% 늘어났다.

ISM-뉴욕에 따르면 지난 12월 뉴욕시의 비즈니스 여건 지수는 전월67.8에서 65.4로 하락했다. 6개월래 최저치다.

로버트 카플란 댈러스 연방준비은행 총재는 연방준비제도(Fed·연준)가 최소한 올해 상반기에는 금리를 올리지 않고 상황을 관찰해야 한다고 말했다.

뉴욕증시 전문가들은 경기 둔화 우려가 지속해서 시장 불안을 촉발할 수 있을 것으로 우려했다. 다음날 나오는 12월 비농업고용 지표에 대한 관심도 집중되고 있다.

스테이트스트리트 글로벌 어드바이저리의 마이클 아론 수석 투자 전략가는 "투자자들은 기업에 대한 충격이 이미 시작됐을 수 있다는 점을 우려하고 있다"면서 "통화 긴축과 미·중 무역분쟁이 경기 둔화를 촉발했다"고 지적했다.

그는 "기업 실적과 경제지표가 안정적이라는 점을 확인하기 전까지는 이런 불안이 지속할 것"이라면서 투자자들에게 고성장 기술 등에 대한 투자를 피하라고 조언하고 있다고 덧붙였다.

시카고상품거래소(CME) 페드워치에 따르면 FF 금리선물 시장은 내년 3월 25bp 기준금리 인상 가능성을 0.0%, 인하 가능성을 14.1% 각각 반영했다.

시카고옵션거래소(CBOE)에서 변동성지수(VIX)는 전 거래일보다 9.60% 상승한 25.45를 기록했다.

jwoh@yna.co.kr

댓글쓰기
에디터스 픽Editor's Picks

영상

뉴스
댓글 많은 뉴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