연합뉴스 본문 바로가기 메뉴 바로가기

연합뉴스 최신기사
뉴스 검색어 입력 양식

브라질 증시 새해들어 상승랠리…이틀 연속 사상 최고치 행진

송고시간2019-01-04 06:08

헤알화 가치는 이틀 연속 급등세

(상파울루=연합뉴스) 김재순 특파원 = 브라질 상파울루 증시가 새해 들어 상승 랠리를 계속하고 있다.

3일(현지시간) 상파울루 증시의 보베스파(Bovespa) 지수는 전날보다 0.61% 오른 91,564포인트로 거래를 마쳤다.

전날 기록한 사상 최고치(91,012포인트)를 하루 만에 갈아치웠다.

지수는 오후장에서 하락을 거듭하며 한때 90,000포인트 아래로 밀렸다가 막판에 뒷심을 발휘하며 반등했다.

상파울루 증권거래소 [국영 뉴스통신 아젠시아 브라질]
상파울루 증권거래소 [국영 뉴스통신 아젠시아 브라질]

파울루 게지스 경제장관이 밝힌 연금개혁과 공기업 민영화, 조세제도 간소화 등 새 정부 경제정책 기조가 증시에 호재로 작용하고 있다.

집권당이 연금개혁에 우호적인 것으로 알려진 호드리구 마이아 하원의장의 재선을 지지하기로 했다는 소식도 긍정적인 영향을 미쳤다.

보베스파 지수는 2016년 38.93%, 2017년 26.86%, 지난해 15.03% 오르는 등 3년 연속 상승세를 유지했다.

미국 달러화 대비 헤알화 환율은 1.46% 떨어진 달러당 3.754헤알에 마감됐다. 이날 환율은 지난해 11월 16일의 달러당 3.74헤알 이후 가장 낮다.

환율은 전날(-1.71%)에 이어 이틀 연속 큰 폭으로 떨어졌다. 헤알화 가치가 이틀째 급등했다는 의미다.

헤알화 가치는 지난해 16.94% 하락했으며, 지난해 마지막 거래일 환율은 3.876헤알이었다.

fidelis21c@yna.co.kr

댓글쓰기
에디터스 픽Editor's Picks

영상

뉴스
댓글 많은 뉴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