연합뉴스 본문 바로가기 메뉴 바로가기

연합뉴스 최신기사
뉴스 검색어 입력 양식

독일서 아이폰 7·8 판매금지…퀄컴, 강제집행 보증금 내

송고시간2019-01-04 03:57

독일서 판매 금지된 아이폰 모델 [로이터=연합뉴스]

독일서 판매 금지된 아이폰 모델 [로이터=연합뉴스]

(베를린=연합뉴스) 이광빈 특파원 = 독일에서 애플 아이폰 7과 8등 일부 모델의 판매가 금지됐다.

반도체 업체 퀄컴은 일부 아이폰 모델에 대한 법원의 판매 금지 결정이 강제 집행되도록 보증금 13억4천 유로(약 1조7천140억 원)를 냈다고 AFP 통신과 현지언론이 3일(현지시간) 보도했다.

이에 따라 아이폰 7과 8 등에 대한 판매 금지 처분이 실행됐고, 애플은 매장에서 이들 모델이 판매되지 않도록 했다.

앞서 뮌헨 지방법원은 지난달 20일 애플이 퀄컴의 기술 특허를 침해했다는 이유로 아이폰 일부 모델에 대해 독일 내 판매 금지 처분을 내렸다.

퀄컴이 납부한 보증금은 항소심에서 판결이 번복될 경우 판매 금지 처분으로 인한 애플 측의 손실을 보전해주기 위한 것이다.

최근 중국 법원도 유사 소송에서 퀄컴 측의 손을 들어주자, 퀄컴은 아이폰 판매금지에 대한 강제집행을 신청했다.

문제가 된 특허는 사진 크기 조정과 터치스크린과 관련된 기술로, 지난해 출시한 iOS11에 적용된 것으로 알려졌다.

퀄컴은 전 세계적으로 애플을 상대로 이런 내용의 특허 침해 소송을 제기해왔다.

뮌헨 애플 매장…獨서 아이폰 7·8 판매금지
뮌헨 애플 매장…獨서 아이폰 7·8 판매금지

(뮌헨 AFP=연합뉴스) 독일 남부 뮌헨의 애플 매장 앞에 지난 2014년 9월19일 애플의 신형 스마트폰을 구매하려는 사람들이 몰려 있다. 반도체 업체 퀄컴은 일부 아이폰 모델에 대한 뮌헨 법원의 판매 금지 결정이 강제 집행되도록 보증금 13억4천 유로(약 1조7천140억 원)를 납부했다고 현지언론 등이 3일 보도했다. 이에 따라 독일에서 애플 아이폰 7과 8등 일부 모델의 판매가 금지됐다. bulls@yna.co.kr

lkbin@yna.co.kr

댓글쓰기
에디터스 픽Editor's Picks

영상

뉴스
댓글 많은 뉴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