연합뉴스 본문 바로가기 메뉴 바로가기

연합뉴스 최신기사
뉴스 검색어 입력 양식

백석역 온수관 사고 당일 안전점검 안 했다…관계자 7명 입건

송고시간2019-01-04 06:01

매설 당시 용접 부실 가능성…국과수 분석 완료되면 처벌 늘어날 듯

고양 백석역 근처에서 온수관 파열…화상환자 속출
고양 백석역 근처에서 온수관 파열…화상환자 속출

(고양=연합뉴스) 지난달 4일 오후 9시께 경기도 고양시 백석역 근처에서 지역 난방공사 배관이 터지는 사고가 나 시민들이 화상을 입고, 도로가 침수되는 등 피해가 속출하고 있다. 2018.12.4 [연합뉴스TV 한지이 기자] photo@yna.co.kr

(고양=연합뉴스) 권숙희 기자 = 1명이 숨지고 수십명이 다친 경기 고양 백석역 열수송관 파열사고가 4일로 발생한 지 한 달이 됐다.

경기 일산동부경찰서는 사고 당일 안전점검이 이뤄지지 않은 사실을 확인하고 관계자를 줄줄이 입건하는 등 수사에 박차를 가하고 있다.

경찰은 고양 열수송관 현장 점검을 담당하는 하청업체 A사의 소장 B씨와 직원 2명 등 총 3명을 업무상과실치사상 혐의로 불구속 입건했다고 밝혔다.

또 한국지역난방공사 고양지사의 관리책임자 C씨와 통제실 직원 3명 등 총 4명을 같은 혐의로 불구속 입건했다.

경찰, 백석역 열수송관 사고 수사 본격화…합동감식도 (CG)
경찰, 백석역 열수송관 사고 수사 본격화…합동감식도 (CG)

[연합뉴스TV 제공]

경찰 수사결과 A사의 직원들은 사고가 발생한 지난달 4일 현장에서 육안으로 진행했어야 하는 점검 작업을 하지 않은 것으로 드러났다.

매일 이뤄지게 돼 있는 육안 점검은 열수송관이 묻혀 있는 지반에 균열이나 패임이 있는지, 연기가 나지는 않는지 등을 살펴보는 업무이다.

상반기와 하반기에 각각 1차례씩 진행되는 열화상 카메라 이용 점검과는 별개로 상시로 사고 발생의 가능성을 최소화하기 위해 이뤄지는 점검이다.

사고 당일 고양지사 통제실에서 근무 중이던 직원들의 경우에는 초동 대처를 미흡하게 한 혐의 등을 받고 있다.

또 현장검증 등을 토대로 분석한 결과 사고가 난 열수송관의 용접이 애초에 부실하게 돼 있었을 가능성이 있는 것으로 파악하고 이 부분에 대해서도 수사 중이다.

경찰은 1991년 열수송관이 매설된 뒤 30년 가까이 시간이 지나 배관 자체가 노후화한 영향 외에도, 공법을 마무리하는 과정에서 용접을 미진하게 한 정황을 파악해 조사 중이다.

온수관 배관 파열사고 합동감식
온수관 배관 파열사고 합동감식

(고양=연합뉴스) 이희열 기자 = 고양 일산 온수관 배관 파열사고와 관련, 지난달 7일 오후 경찰·국과수·소방 등 유관 기관 관계자들이 합동감식을 하고 있다. 2018.12.7 joy@yna.co.kr

다만 더 정확한 사고의 원인은 국립과학수사연구원의 분석 작업이 끝나야 규명이 가능할 것으로 보인다.

국과수 측은 오는 15일 이후 분석 결과를 경찰에 회신해줄 것으로 알려졌다.

정확한 원인이 밝혀지면 처벌 대상은 더 늘어날 전망이다.

경찰은 현재 입건된 피의자들 외에 설계, 용접, 관리·감독 등 전방위적인 분야로 수사 대상을 확대할 방침이다.

지난달 4일 오후 8시 40분께 고양시 일산동구 백석역 인근 도로에서 한국지역 난방공사 고양지사 지하 배관이 파열되는 사고가 나 차량에 타고 있던 송모(69) 씨가 화상으로 숨졌다.

송씨를 포함해 50여명의 인명피해와 74건의 재산 피해가 난방공사 측에 접수됐다.

사과하는 한국지역난방공사 임직원
사과하는 한국지역난방공사 임직원

(세종=연합뉴스) 이진욱 기자 = 황창화 사장 등 한국지역난방공사 임직원들이 지난달 13일 오전 정부세종청사 산업통상자원부에서 열 수송관 긴급점검 결과 및 정밀점검계획에 대한 브리핑에 앞서 사과하고 있다. 2018.12.13 cityboy@yna.co.kr

suki@yna.co.kr

댓글쓰기
에디터스 픽Editor's Picks

영상

뉴스
댓글 많은 뉴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