연합뉴스 본문 바로가기 메뉴 바로가기

연합뉴스 최신기사
뉴스 검색어 입력 양식

수도권 수산물명소 인천 소래포구…옛 명성 되찾기 나선다

송고시간2019-01-04 09:00

신축 어시장 사업 급물살…남동구, 소래 지역 '관광벨트' 구축 시동

인천 소래포구[연합뉴스 자료사진]
인천 소래포구[연합뉴스 자료사진]

(인천=연합뉴스) 윤태현 기자 = 불법 좌판 논란과 대형화재 등 각종 악재에 시달린 인천 소래포구가 신축 어시장 사업을 계기로 수도권 수산물명소 라는 옛 명성 회복에 나선다.

인천시 남동구는 이 사업에 발맞춰 소래포구∼소래습지생태공원∼인천대공원을 잇는 '관광벨트'를 조성해 소래 지역을 수도권 대표 관광지로 육성할 방침이다.

남동구는 '소래포구 신축 어시장 사업'과 관련해 이달 중 사업 주체인 소래포구현대화사업협동조합과 사업 실시협약을 체결하고 설계 공모를 시행할 방침이라고 4일 밝혔다.

이 사업은 소래포구에 연면적 2천358㎡(지하 1층·지상 2층) 규모의 신축 어시장 건물을 짓는 내용으로 2017년 3월 대형화재로 좌판 상점 244곳과 상점 15곳 등이 잿더미가 되면서 복구사업으로 추진됐다.

그러나 소래포구현대화사업협동조합 소속 일부 상인들이 조합 결성 과정이 온당치 않고 운영도 제대로 되지 않는다며 불만을 토로하면서 상인 간 갈등이 빚어졌다.

사업은 첫 삽조차 뜨지 못한 채 1년이 넘도록 지연됐고 급기야 무산될지도 모른다는 소문까지 나돌았다.

다행히 지난해 11월 소래포구현대화사업협동조합이 새 임원진을 선출하고 갈등이 봉합되면서 사업은 다시 급물살을 탔다.

남동구는 예정대로 사업 절차가 모두 순조롭게 진행되면 올해 가을어기(9∼11월)부터 상인들이 장사를 재개할 수 있을 것으로 전망하고 있다.

소래포구현대화사업협동조합 관계자는 "신축 어시장은 옛 소래포구 정취를 보존한 형태로 설계될 것"이라며 "사업이 완료되면 어시장을 둘러싼 '불법 논란'의 핵심인 좌판 상점이 모두 사라지게 돼 소래포구가 수도권 수산물명소로 자리매김할 것"이라고 기대했다.

소래습지생태공원[연합뉴스 자료사진]
소래습지생태공원[연합뉴스 자료사진]

한편 남동구는 소래포구를 비롯한 소래 지역 활성화를 위해 구청 7개 부서 직원들로 구성된 전담팀을 꾸리고 '소래 관광벨트 사업'을 구상하고 있다.

이 사업은 소래포구∼소래습지생태공원∼인천대공원(직선거리 7㎞가량)을 잇는 관광코스를 개발하는 내용으로 내년부터 2025년까지 추진된다.

남동구는 이 사업으로 소래 지역 명소들이 이어지면 관광객들이 자유롭게 명소를 이동하며 포구의 정취를 감상하거나 습지를 체험할 수 있게될 것으로 보고 있다.

해양수산부가 추진하는 '소래포구 국가어항 사업'도 올해 4월께 예비타당성 조사 결과가 나올 전망이다.

이 사업은 어촌경제를 활성화하고자 국내 항·포구 10곳을 선정해 수산업 기능과 해양관광·레저 기능을 강화하는 내용으로 소래포구는 2017년에 국가어항으로 지정됐다.

해수부는 2025년까지 국비 492억원을 투입해 2025년까지 소래포구의 어선 접안시설을 보강하고 어항 부지를 확충해 소래포구를 수도권 대표 어항으로 개발할 계획이다.

남동구 관계자는 "신축 어시장 사업, 소래 관광벨트 사업, 소래포구 국가어항 사업이 모두 마무리되면 소래 지역은 명실상부 수도권 대표 관광지가 될 것"이라며 "이들 사업의 첫 단추인 신축 어시장 사업이 문제없이 추진되도록 행정력을 집중할 계획"이라고 말했다.

인천대공원[연합뉴스 자료사진]
인천대공원[연합뉴스 자료사진]

tomatoyoon@yna.co.kr

댓글쓰기
에디터스 픽Editor's Picks

영상

뉴스
댓글 많은 뉴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