연합뉴스 본문 바로가기 메뉴 바로가기

연합뉴스 최신기사
뉴스 검색어 입력 양식

'5천원 거리 요금이 2만원?' 외국 관광객 상대 바가지 택시 덜미

송고시간2019-01-03 11:52

부산관광경찰, 신고받고 부당요금 되찾아 관광객에게 돌려줘

영국인 크루즈 관광객 "경찰, 신속한 수사에 감사"

관광경찰 도움으로 택시비 돌려받은 영국 관광객
관광경찰 도움으로 택시비 돌려받은 영국 관광객

[부산 경찰청 제공]

(부산=연합뉴스) 손형주 기자 = 외국인 크루즈 관광객에게 정상 택시요금 4배에 해당하는 금액을 받아 챙긴 택시기사가 관광 경찰에 덜미를 잡혔다.

3일 부산경찰청에 따르면 영국에서 온 크루즈 관광객 A(33)씨 등 3명은 지난 2일 오전 7시께 프린세스 호를 타고 부산항 국제여객터미널에 입항했다.

이들은 택시로 목적지인 부산 동구 초량동에 있는 한 식당으로 향했다.

국제여객터미널에서 이곳까지 거리는 2㎞. 요금은 5천원가량이었다.

하지만 목적지에 도착한 택시기사 B(46)씨는 요금으로 2만원을 요구했다.

A씨는 택시를 타기 전 가이드로부터 요금이 5천원 정도라고 들었지만 당황해서 일단 2만원을 지불했다.

기분이 상했던 영국인 관광객들은 가이드를 통해 관광경찰대에 불편 신고를 했다.

관광경찰대 순찰3팀은 터미널 주변 폐쇄회로(CC) TV 영상을 확인해 부당한 요금을 청구한 택시를 확인했다.

경찰은 B씨를 불러 경위를 조사한 뒤 부당 택시요금을 돌려받아 관광객들에게 돌려주었다.

또 부산시 대중교통과에 이 사실을 알려 해당 기사에게 과태료 부과와 행정처분을 하도록 조치했다.

A씨는 "새해 첫 여행지로 한국을 택했는데 택시요금 문제로 자칫 기분이 나빠질 수도 있었다"며 "경찰의 신속한 수사에 감사한다"고 전했다.

관광경찰 도움으로 택시비 돌려받은 영국 관광객
관광경찰 도움으로 택시비 돌려받은 영국 관광객

[부산경찰청 제공]

handbrother@yna.co.kr

댓글쓰기
에디터스 픽Editor's Picks

영상

뉴스
댓글 많은 뉴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