본문 바로가기 검색 바로가기 메뉴 바로가기
배너
배너
배너

[실시간뉴스]

최종업데이트YYYY-mm-dd hh:mm:ss
검색

임세원 교수 빈소 잇단 조문…유족 "조의금 기부하고 싶다"(종합)

"고인이 못다 한 일 위해"…손학규 대표 "의료인 안전장치 마련"

(서울=연합뉴스) 김잔디 강애란 기자 = 진료 중 환자가 휘두른 흉기에 숨진 임세원 강북삼성병원 정신건강의학과 교수의 빈소에 3일 각계 인사의 조문이 이어지는 가운데 유족들이 조의금 일부를 기부하겠다고 밝혔다.

고인과 절친한 것으로 알려진 백종우 경희대병원 정신건강의학과 교수는 이날 소셜네트워크서비스(SNS)에 "유족분들이 '가족이 모두 논의한 결과'라며 오늘 두 번째 의견을 주셨다"면서 "조의금은 일부 장례비를 제외하고 절반은 강북삼성병원에, 절반은 고인이 못다 한 일을 하기 위해 동료들에게 기부하고 싶다는 의사를 미리 밝혔다"는 글을 올렸다.

백 교수는 "마음은 잘 알겠지만 조의금과는 별도로 임 교수가 못한 일은 저희가 모금을 해서라도 반드시 해나갈 계획이라고 말씀드렸다"며 "이러한 상황에서도 좋은 뜻을 알려주신 고인의 유족분들께 감사드린다. 저희도 인간의 도리를 할 수 있게 다시 한번 생각해주시기를 부탁드려야겠다"고 밝혔다.

임 교수의 장례는 병원장으로 장례비는 강북삼성병원에서 부담하고 있다.

임 교수의 유족은 전날 "의료진 안전을 보장하고, 정신질환자가 사회적 낙인 없이 편히 치료받을 환경을 조성해 달라"는 입장을 밝힌 바 있다.

서울 종로구 서울적십자병원에 마련된 임 교수의 빈소에는 이날 손학규 바른미래당 대표 등 각계 인사가 방문해 애도의 뜻을 표명했다.

손 대표는 이날 오전 이준석 바른미래당 최고위원과 함께 빈소를 찾아 조문한 뒤 "의료인이 안심하고 환자를 돌볼 수 있는 제도와 장치를 마련해야 한다"며 "임 교수의 죽음을 계기로 정치인들이 각성해 의료인 안전을 위한 법적 조치를 강구해야 할 것"이라고 밝혔다.

고 임세원 교수 조문하는 손학규 대표
고 임세원 교수 조문하는 손학규 대표(서울=연합뉴스) 윤동진 기자 = 3일 오전 바른미래당 손학규 대표가 고 임세원 교수 조문을 위해 종로구 서울적십자병원 장례식장에 들어서고 있다. 2019.1.3 mon@yna.co.kr

바른미래당에서는 전날 저녁 하태경 최고위원과 이준석 최고위원이 나란히 임 교수의 빈소를 찾은 바 있다. 이들은 환자와 의료진 모두 안심하고 병원을 찾고 진료를 할 수 있도록 의료인 안전을 위한 법안을 추진하겠다고 밝혔다.

장성구 대한의학회장도 이날 빈소를 찾아 "참담한 마음을 말로 표현하기 어렵다"며 말을 흐렸다.

신경림 대한간호협회장은 조문 후 "간호사를 구하다 유명을 달리한 임 교수의 동료애에 깊은 존경의 마음을 표한다"며 "응급실뿐 아니라 의료시설 전반에 보안 인력 의무화와 처벌강화 대책이 필요하다"는 공식 성명을 냈다.

임 교수는 지난달 31일 오후 서울 종로구 강북삼성병원에서 자신의 환자가 휘두른 흉기에 가슴 부위를 수차례 찔려 결국 사망했다. 피의자는 조울증을 앓는 것으로 전해졌으며, 2일 범죄 혐의가 소명되고 구속 사유와 필요성이 인정돼 경찰에 구속됐다.

jandi@yna.co.kr

<저작권자(c) 연합뉴스, 무단 전재-재배포 금지> 2019/01/03 16:56 송고

광고
댓글쓰기
배너
광고
AD(광고)
광고
많이 본 뉴스
많이 본 뉴스
종합
정치
산업/경제
사회
전국
스포츠
연예ㆍ문화
세계
더보기
광고
광고