연합뉴스 본문 바로가기 메뉴 바로가기

연합뉴스 최신기사
뉴스 검색어 입력 양식

日, 필리핀 '평화의 소녀상'에 시비…필리핀 정부 "표현의 자유"

송고시간2019-01-02 10:28

필리핀에 건립된 '평화의 소녀상' [연합뉴스 자료 사진]

필리핀에 건립된 '평화의 소녀상' [연합뉴스 자료 사진]

(하노이=연합뉴스) 민영규 특파원 = 일본군 위안부 할머니를 기리려고 필리핀에 건립한 '평화의 소녀상'에 일본이 딴지를 걸고 나섰다.

2일 래플러 등 현지 언론과 외신에 따르면 주필리핀 일본대사관은 지난해 12월 30일 성명에서 "이번 경우를 포함해 다른 국가들에 위안부 조각상을 세우는 것은 매우 유감"이라며 "일본 정부의 입장과도 배치된다"고 주장했다.

일본 측은 이틀 전인 지난해 12월 28일 필리핀 북부 라구나주(州) 산페드로 시에 있는 여성의 집에 제막된 '평화의 소녀상'을 거론하며 이 같은 입장을 내놨다.

이 소녀상 건립은 카타퀴즈 산페드로 시 시장이 2017년 9월 충북 제천에 있는 평화의 소녀상을 방문했을 때 제안하고 이근규 전 충북 제천시장 등이 적극적으로 추진해 성사됐다.

살바도르 파넬로 필리핀 대통령궁 대변인은 이에 대해 "헌법에 보장된 일종의 표현의 자유로 정부가 타당한 이유 없이 제한하거나 억제할 수 없다"고 밝혔다.

파넬로 대변인은 또 "평화의 소녀상은 정부가 건립한 게 아니라 민간이 사유지에 건립했다"고 설명했다.

현지 여성인권단체 '라일라-필리피나'도 "평화의 소녀상 건립에 항의하고 궁극적으로 철거하려는 일본의 시도에 반대한다"는 성명을 발표했다.

이 단체 상임이사인 샤론 실바는 "필리핀 국민 수천 명을 살해한 일본 가미카제 특공대를 기념하는 값비싼 기념비들이 필리핀 곳곳에 세워지고 있다"고 밝혔다.

실바는 "반면 고통받는 위안부 여성을 위한 소박한 성지가 거부되고 재정지원의 협상 카드가 되는 것에 분노한다"고 강조했다.

필리핀에서는 지난해 4월 수도 마닐라에 있던 일본군 위안부 피해자 추모 동상이 일본 측의 강력한 요청이 있은 후 철거됐다.

이 동상은 2017년 12월 필리핀 국가역사위원회와 위안부 피해자 단체가 건립한 것으로 마닐라시가 배수시설 개선 작업을 명분으로 심야에 철거해 여성단체의 반발을 샀다.

youngkyu@yna.co.kr

댓글쓰기
에디터스 픽Editor's Picks

영상

뉴스
댓글 많은 뉴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