연합뉴스 본문 바로가기 메뉴 바로가기

연합뉴스 최신기사
뉴스 검색어 입력 양식

'2018 올해의 KAIST인' 이정호 교수 선정

송고시간2019-01-02 09:24

난치성 뇌전증 발생 원리 최초 규명

KAIST 이정호 교수
KAIST 이정호 교수

[KAIST 제공=연합뉴스]

(대전=연합뉴스) 이재림 기자 = 한국과학기술원(KAIST)은 '2018년 올해의 KAIST인'에 의과학대학원 이정호(41) 교수를 선정했다고 2일 밝혔다.

이 교수는 후천성 뇌 돌연변이에 의한 난치성 뇌전증 발생 원리와 치료 가능성을 최초로 규명했다.

이 연구 성과는 2015년에 이어 지난해 국제 학술지 '네이처 매디슨'(Nature Medicine)에 실렸다.

한국인으로서는 최초로 난치성 뇌전증 유전 병리학적 진단기준을 세우는 세계 뇌전증학회 핵심위원으로 참여하기도 했다.

지난해 8월 그는 악성 뇌종양인 교모세포종 돌연변이가 암 부위가 아닌 암에서 멀리 떨어진 뇌실하 영역에서 발생한다는 사실을 처음 밝혀냈다.

이는 기존 학설을 뒤집는 연구 결과라고 KAIST는 설명했다.

이정호 교수는 "KAIST인 이라면 누구나 최고의 명예로 생각하는 상을 받게 돼 영광이면서도 무거운 책임감을 느낀다"며 "각종 난치병에 대한 원인을 규명하고 새로운 치료법을 개발하는 연구 지속할 계획"이라고 말했다.

올해의 KAIST인 상은 한 해 동안 국내외에서 KAIST 발전을 위해 노력하고 탁월한 연구 실적을 보인 인물에게 주는 상이다. 2001년 제정됐다.

walden@yna.co.kr

댓글쓰기
에디터스 픽Editor's Picks

영상

뉴스
댓글 많은 뉴스

CID : AKR20200622041700004

title : 방탄소년단 '러브 마이셀프' 유니세프 최우수 캠페인 선정