연합뉴스 본문 바로가기 메뉴 바로가기

연합뉴스 최신기사
뉴스 검색어 입력 양식

더이스트라이트 전 멤버 검찰출석…"케이팝 업계서 폭행 없길"(종합)

송고시간2019-01-02 10:29

"소속사 프로듀서에게 야구방망이·걸레 자루로 맞아"

검찰에 출석한 더이스트라이트 전 멤버 이석철·이승현
검찰에 출석한 더이스트라이트 전 멤버 이석철·이승현

(서울=연합뉴스) 박초롱 기자 = 소속사 프로듀서에게 수년간 폭행당했다고 폭로한 더이스트라이트 전 멤버 이석철·이승현 군이 2일 오전 고소인 조사를 위해 서울중앙지검에 출석해 질문을 받고 있다. 2019.1.2
chopark@yna.co.kr

(서울=연합뉴스) 박초롱 기자 = 검찰이 10대 보이밴드 더이스트라이트 멤버 폭행 사건 조사에 착수했다.

서울중앙지검 여성아동범죄조사부(박은정 부장검사)는 2일 오전 10시 소속사 프로듀서(PD)로부터 수년간 폭행당했다고 주장해온 더이스트라이트 전 멤버 이석철(19), 이승현(18) 군을 불러 고소인 조사를 했다.

더이스트라이트 전 멤버 "케이팝 업계서 폭행 없길" / 연합뉴스 (Yonhapnews)

유튜브로 보기

이석철 군은 검찰 조사에 앞서 "대한민국 케이팝 업계에서 이런 일이 다시 없었으면 좋겠다"며 "단지 저와 동생이 겪은 일만을 해결하려는 것이 아니다"라고 말했다.

또 소속사 PD의 폭행을 묵인하고 방조한 것은 이군의 아버지이며, 아버지도 이군 형제를 골프채로 때렸다는 의혹에 대해서는 "저희 아버지는 골프를 치시지 않고, 우리 집은 골프를 칠 만큼 부유하지도 않다"고 부인했다.

앞서 이석철·이승현 형제는 지난해 10월 기자회견을 열어 "2015년부터 연습실, 녹음실, 옥상 등지에서 엎드려뻗쳐를 한 상태에서 야구방망이와 철제 봉걸레 자루 등으로 프로듀서에게 상습적으로 맞았다"고 폭로했다.

이어 소속사 미디어라인엔터테인먼트의 PD 문모 씨와 김창환 회장을 폭행·폭행 방조 혐의로 고소했다. 김 회장은 음반 제작자로 김건모, 박미경, 클론 등을 배출하며 1990년대 가요계 '미다스의 손'으로 불린 인물이다.

김 회장은 "직원을 제대로 관리하지 못해 이런 불미스러운 일이 일어난 것에 대해 부덕함을 통감하고 사과한다"면서도 자신은 폭행을 사주하거나 방조한 적이 없다고 반박하고 있다.

더이스트라이트 멤버 폭행 사건을 수사한 서울 방배경찰서는 지난달 20일 멤버들을 여러 차례 폭행한 혐의(특수폭행·상습폭행) 등으로 문 PD를 기소의견으로 검찰에 구속 송치했다.

더이스트라이트는 2016년 데뷔한 10대 6인조 보이밴드 그룹이다.

chopark@yna.co.kr

댓글쓰기
에디터스 픽Editor's Picks

영상

뉴스
댓글 많은 뉴스

CID : AKR20101015176100017

title :