연합뉴스 본문 바로가기 메뉴 바로가기

연합뉴스 최신기사
뉴스 검색어 입력 양식

교황청 대변인·부대변인, 세밑 돌발 사퇴

송고시간2018-12-31 21:45

버크 대변인 "홍보부문 과도기에 교황이 자유롭게 새팀 꾸리는 게 최선"

(로마=연합뉴스) 현윤경 특파원 = 교황청의 대변인과 부대변인이 세밑에 갑작스럽게 자리에서 물러나 그 배경에 관심이 모아지고 있다.

교황청은 31일 성명을 내고 프란치스코 교황이 그렉 버크(59) 교황청 공보실 대변인과 팔로마 가르시아 오베헤로(43) 부대변인의 사표를 수리했다고 발표했다.

프란치스코 교황(가운데)과 그렉 버크 교황청 대변인(오른쪽), 팔로마 가르시아 오베헤로 부대변인. [로이터=연합뉴스]

프란치스코 교황(가운데)과 그렉 버크 교황청 대변인(오른쪽), 팔로마 가르시아 오베헤로 부대변인. [로이터=연합뉴스]

교황청은 이들의 사퇴 이유에 대해서는 별도로 설명하지 않았다.

버크 대변인은 이와 관련해 자신의 트위터를 통해 자신과 오베헤로 부대변인이 내달 1일을 기해 사임한다고 확인했다.

그는 "교황청 홍보 부문의 과도기에 프란치스코 교황이 완전히 자유롭게 새로운 팀을 꾸리는 것이 최선이라고 생각한다"고 말했다.

교황은 2주 전 교황청 산하 신문인 로세르바토레 로마노의 오랜 편집장을 해임하고, 이탈리아 언론인인 안드레아 토르니엘리를 로세르바토레 로마노의 편집장이자 교황청의 모든 언론 분야의 편집 책임자로 앉힌 바 있다.

미국인인 버크 대변인은 교황청 산하의 영향력 있는 가톨릭 보수 단체 '오푸스 데이'의 회원으로, 2016년 7월 교황청 대변인으로 임명되기 전에 미국 보수 방송사인 폭스뉴스, 가톨릭 주간지 '내셔널 가톨릭 리포터' 등의 기자로 일했다.

스페인 국적의 오베헤로 부대변인은 스페인 라디오 '카데나 코페'의 특파원 출신으로 2016년 7월에 교황청 역사상 최초의 여성 부대변인 자리에 올랐다.

한편, 프란치스코 교황은 버크 대변인을 대신할 임시 대변인으로 교황청 공보실의 직원이자 토르니엘리 편집장과 가까운 것으로 여겨지는 이탈리아인 알레산드로 지소티를 지명했다.

ykhyun14@yna.co.kr

댓글쓰기
에디터스 픽Editor's Picks

영상

뉴스
댓글 많은 뉴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