연합뉴스 본문 바로가기 메뉴 바로가기

연합뉴스 최신기사
뉴스 검색어 입력 양식

'잘 가 2018년'…강원 동해안 해넘이 행사 '풍성'

송고시간2018-12-31 20:12

경포호 너머로 저무는 2018년
경포호 너머로 저무는 2018년

(강릉=연합뉴스) 이해용 기자 = 31일 저녁 강원 강릉시 경호포 너머로 2018년이 저물어가고 있다. 2018.12.31 dmz@yna.co.kr

(강릉=연합뉴스) 양지웅 기자 = 2018년 마지막 날인 31일 강릉, 속초 등 강원 동해안 곳곳에서 해맞이에 앞서 해넘이 행사가 풍성하게 열려 시민들의 발걸음이 이어졌다.

강릉 경포해변 중앙광장 앞 특설무대에서는 이날 오후 시민 노래자랑과 팝페라 공연 등 다양한 행사가 열렸다.

시민들은 붓을 들어 새해 소원을 적고 제기차기, 윷놀이 등 전통놀이를 즐기며 한 해의 마지막을 즐겼다.

새해 정각에는 화려한 불꽃이 경포 바다를 수놓을 예정이다.

전국 유명 해돋이 명소인 정동진 모래시계 공원에서도 지름 8.06m, 폭 3.20m, 모래 무게 8t으로 세계 최대규모의 모래시계로 시간을 다시 돌리는 회전식이 31일 자정 열린다.

회전식에 앞서 전국 장기자랑 대회와 어울림 한마당 등 여러 공연과 체험행사가 열려 시민들의 눈길을 끌었다.

속초시는 다사다난했던 한 해를 마무리하고 희망찬 새해맞이를 위해 속초해변을 방문하는 관광객과 시민에게 다양한 볼거리와 즐길 거리를 제공한다.

새해가 시작되는 자정에 지난해 아쉬움을 떨쳐내고 희망찬 새해를 맞이하는 7분간 화려한 불꽃 축제가 펼쳐진다.

속초해변에 모인 시민들은 시에서 나눠준 떡국과 따뜻한 음료를 먹으며 추위를 이겨냈다.

이날 오후 8시 현재 서울양양고속도로 양양 방향과 영동고속도로 강릉 방향 모두 원활한 소통을 보이고 있다.

yangdoo@yna.co.kr

댓글쓰기
에디터스 픽Editor's Picks

영상

뉴스
댓글 많은 뉴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