연합뉴스 본문 바로가기 메뉴 바로가기

연합뉴스 최신기사
뉴스 검색어 입력 양식

삼성화재 박철우, 남자프로배구 첫 5천득점 금자탑

송고시간2018-12-31 19:36

포효하는 박철우
포효하는 박철우

[한국배구연맹(KOVO) 제공]

(서울=연합뉴스) 신창용 기자 = 박철우(33·삼성화재)가 남자프로배구 사상 첫 5천 득점으로 한국 배구 역사의 새로운 페이지를 장식했다.

박철우는 31일 서울 장충체육관에서 열린 도드람 2018-2019 V리그 남자부 4라운드 우리카드와 방문경기에서 개인 통산 5천 득점째를 달성했다.

5천 득점의 마지막 퍼즐을 채운 득점은 삼성화재가 첫 세트를 내주고 맞은 2세트 초반에 나왔다. 박철우는 2-1에서 3-1을 만드는 서브 에이스를 터트리고 5천 득점을 완성했다.

이전까지 4천993점을 기록 중이던 박철우는 이날 1세트 6득점에 이어 2세트 1점을 더해 정규리그 380경기, 1천305세트 만에 5천 득점을 채웠다.

2005년 출범한 V리그 사상 5천 득점 고지를 밟은 남자 선수는 박철우가 처음이다.

여자부에서는 지난 시즌 현대건설의 황연주가 정규리그 354경기 만에 남녀 최초로 5천 득점을 달성했다.

changyong@yna.co.kr

댓글쓰기
에디터스 픽Editor's Picks

영상

뉴스
댓글 많은 뉴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