연합뉴스 본문 바로가기 메뉴 바로가기

연합뉴스 최신기사
뉴스 검색어 입력 양식

김경수 지사 "'드루킹' 댓글조작 사건으로 도정 차질 없을 것"

송고시간2018-12-31 16:54

상반기 임용장 수여식서 밝혀…"내년엔 실·국·본부 책임제 강화"

경남도 상반기 정기인사 임용장 수여식
경남도 상반기 정기인사 임용장 수여식

[경남도 제공]

(창원=연합뉴스) 황봉규 기자 = 김경수 경남지사는 31일 "새해에 실·국·본부 책임제를 강화하겠다"고 밝혔다.

김 지사는 이날 도청 중회의실에서 열린 2019년 상반기 정기인사 임용장 수여식에서 실·국·본부장과 부단체장 임용자 등을 대상으로 "올해가 경남 경제·사회·문화 전반을 새롭게 바꾸는 준비 기간이었다면 내년은 실제로 바뀌는 원년이 될 수 있도록 해야 한다"며 이러한 계획을 설명했다.

그는 "경남 도정이 어디로 가야 한다고 하는 것은 공유됐다고 본다"며 "도지사가 집중해야 할 과제가 있고, 나머지 과제들은 실·국·본부장이 '지방정부의 분야별 장관'이라는 생각으로 책임지고 추진해야 한다"고 강조했다.

김 지사는 대규모 인사에 따른 철저한 인수인계도 당부했다.

그는 "기존 업무뿐 아니라 정책 이해당사자들의 네트워크까지 인수인계가 필요하다"며 "그러한 네트워크와 업무 노하우를 자료화해서 새로 맡은 사람이 빠르게 적응해야 사회혁신과 도정혁신도 이른 시일 내 가능하다"고 밝혔다.

각 시·군 부단체장으로 전출된 간부공무원에 대해서는 "도가 직접 하는 사업보다 시·군을 통해 진행되는 사업이 많다"며 "시·군 핵심과제와 도정을 일치시키고 긴밀히 소통하는 가교 역할을 잘 해달라"고 주문했다.

김 지사는 이날 '드루킹' 댓글 조작 사건과 관련해 지난 28일 특검이 징역 5년을 구형한 것과 관련해 "개인적인 일로 직원들에게 심려를 끼쳐 송구하다"면서도 "크게 걱정 안 해도 되고 도정에는 한치의 차질도 없을 것이다"고 자신감을 보였다.

김 지사는 실·국·본부장 이외에도 이날 3차례에 걸쳐 승진자와 전입자, 신규 임용자 등 300여명에게 직접 임용장을 전달했다.

신규 임용자 중에는 최고령으로 박재관(56·7급)씨, 최연소로 이선화(23·9급)씨가 임용장을 받아 눈길을 끌었다.

경남도 상반기 정기인사 임용장 수여식
경남도 상반기 정기인사 임용장 수여식

[경남도 제공]

bong@yna.co.kr

댓글쓰기
에디터스 픽Editor's Picks

영상

뉴스
댓글 많은 뉴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