연합뉴스 본문 바로가기 메뉴 바로가기

연합뉴스 최신기사
뉴스 검색어 입력 양식

고흥 분청사기 전통 재현 가마, 첫 도자기 제작·생산

송고시간2018-12-31 16:21

고흥 분청사기 전통 재현가마 도자기
고흥 분청사기 전통 재현가마 도자기

[고흥군 제공]

(고흥=연합뉴스) 여운창 기자 = 전남 고흥 분청사기 전통 재현 가마에서 조선 시대 방식으로 구워낸 분청사기 250점이 31일 세상 밖으로 나왔다.

오백 년 전 조상의 숨결을 고스란히 느낄 수 있는 이 가마는 고흥 분청문화박물관 인근에 조성됐다.

운대리 분청사기 2호 요지와 똑같은 환경의 자연 경사면에 지어진 반지하식 오름 가마로 길이 13m 폭 1.6m 높이 90㎝의 전형적인 조선 시대 초기 가마 모습으로 재현됐다.

이 가마에서 조선 시대 전통방식 그대로 소나무 장작을 이용해 1천280도가 넘는 고온에서 48시간 동안 불을 지펴 분청사기 달항아리와 실생활 분청사기 등 250점을 구웠다.

전통 재현가마서 구워진 분청사기들
전통 재현가마서 구워진 분청사기들

[고흥군 제공]

도예 전문가의 작품과 분청문화박물관 도예강좌 수강생 작품 위주로 소성(燒成)됐다.

일주일간의 가마 식히기 기간을 거친 후 지난 28일 분청사기를 가마에서 꺼내는 요출(窯出)행사를 했다.

분청문화박물관 관계자는 "전통가마는 최고의 명품 분청사기를 만드는 데 사용되지만 작업과정이 번거롭고 성공 확률이 30~40%에 불과하다"며 "전통 재현 가마는 전문가 자문과 사전 문제점 검토로 성공 확률을 80~90%로 높였다"고 설명했다.

분청문화박물관은 전통 재현 가마의 소성과 요출을 계기로 고흥 분청사기가 전통을 이어 가고 더욱 발전할 수 있도록 발굴과 복원사업을 지속해서 펼치기로 했다.

고흥 분청사기 전통 재현 가마
고흥 분청사기 전통 재현 가마

[고흥군 제공]

betty@yna.co.kr

댓글쓰기
에디터스 픽Editor's Picks

영상

뉴스
댓글 많은 뉴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