연합뉴스 본문 바로가기 메뉴 바로가기

연합뉴스 최신기사
뉴스 검색어 입력 양식

사립유치원 광화문서 '차량시위'…"비리집단 아니다"

송고시간2018-12-31 16:02

한유총 회원들 70여대 참여…공·사립 동등지원 등 요구

사립유치원 광화문서 '차량시위'…"비리집단 아니다" - 1

(서울=연합뉴스) 고유선 성서호 기자 = 사립유치원 관계자들이 유치원 통학버스로 광화문 광장 주변을 돌며 공·사립 유치원에 대한 동등한 국가 지원 등을 요구하는 시위성 차량 행진을 했다.

31일 사립유치원 단체인 한국유치원총연합회(한유총) 소속 회원 일부는 이날 통학버스로 광화문 광장 주변을 돌며 항의성 행진을 벌였다.

오후 1∼2시께에는 광화문 광장 양쪽 차로로 각 20대가량의 통학버스가 줄을 지어 운행했다. 오후 3시 정도가 되자 통학버스는 눈에 띄게 줄어 2∼3대 정도가 간헐적으로 광장 주변을 오갔다.

몇몇 버스는 '유아학비 학부모 직접지원', '학부모 지원금 공립·사립 동등지원', '개인재산 국가몰수 절대 반대' 등의 글자가 적힌 현수막과 종이를 차 옆면에 붙이고 운행했다.

행사에 참석한 유치원 관계자는 통학버스와 개인차량 등 74대가 참여한 것으로 파악하고 있다고 설명했다.

일부 유치원 관계자들은 비슷한 구호가 적힌 종이를 들고 광장에 서 있기도 했다.

광화문광장서 시위하는 사립유치원 관계자들
광화문광장서 시위하는 사립유치원 관계자들

(서울=연합뉴스) 김인철 기자 = 유아 학부모 지원금 공립·사립 동등 지원 등을 요구하며 전국 각지에서 모인 사립유치원 관계자들이 31일 오후 서울 종로구 광화문광장에서 손팻말을 들고 있다. 2018.12.31
yatoya@yna.co.kr

한유총은 단체 차원에서 정식으로 기획한 행사가 아니라 회원들이 개별적으로 진행한 행사라고 전했다.

한유총 관계자는 "회원 단체 채팅방에서 한 해를 마무리하는 행사를 하자는 이야기가 나와 회원들이 시간 되는대로 모인 것"이라며 "통학버스로 (광화문 광장) 주변을 운행한 것이지 정식 집회는 아니다"라고 말했다.

행사에 나온 경기도 안산의 한 유치원 이사장은 "사립유치원 전체가 비리 집단으로 기억될 것 같아서 누군가는 우리 목소리를 들어줬으면 좋겠다는 생각으로 3명이 광화문에서 모이자는 말을 꺼냈다"고 전했다.

그는 "응급실에서 소리 지르는 환자들만 응급환자가 아니다. 진짜 아픈 사람은 소리도 못 내는데 (기업형이 아닌) 생계형 유치원이 지금 그런 지경"이라며 "정부와 국민이 (모든 유치원을) '명품 백 사는 유치원'으로 생각하기 전에 우리 목소리도 끝까지 들어봐 줬으면 좋겠다"고 말했다.

올해 10월 사립유치원 회계비리 사태 이후 정치권과 정부가 국가관리회계시스템(에듀파인) 적용을 의무화하는 등 회계 투명성·공공성 강화 방안을 내놓자 사립유치원들은 모든 유치원이 비리 유치원인 것처럼 매도당하고 있다며 사립에 맞는 회계시스템 마련 등을 촉구해 왔다.

cindy@yna.co.kr

댓글쓰기
에디터스 픽Editor's Picks

영상

뉴스
댓글 많은 뉴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