연합뉴스 본문 바로가기 메뉴 바로가기

연합뉴스 최신기사
뉴스 검색어 입력 양식

임종석, KT&G 사장 교체 의혹에 "금시초문…개입 불가능"

송고시간2018-12-31 15:59

운영위 출석…"기재부, 민영화 공기업 셀프 연임에 견제장치 논의…과도하지 않아"

답변하는 임종석 비서실장
답변하는 임종석 비서실장

(서울=연합뉴스) 김현태 기자 = 임종석 대통령 비서실장이 31일 국회에서 열린 운영위원회에서 위원의 질의에 답하고 있다. 2018.12.31 mtkht@yna.co.kr

(서울=연합뉴스) 김남권 설승은 기자 = 임종석 대통령 비서실장은 31일 "KT&G 사장을 바꾸고자 하는 일이 진행된 것은 금시초문"이라고 밝혔다.

임 실장은 청와대 특별감찰반 의혹과 관련해 열린 국회 운영위원회의 전체회의에 출석해 정부의 KT&G 사장 교체 의혹을 묻는 자유한국당 강효상 의원의 질의에 이같이 답했다.

임 실장은 "기획재정부의 문건 내용 일부가 제보돼 폭로됐다"며 "문건을 보면 '정부의 사장 선임 과정 개입은 불가능하다', '정부 지분을 통해 사장 추천위원회의 투명하고 공정한 운영이 필요하다'는 것이 대응 방안이라고 나온다"고 설명했다.

임종석, KT&G 사장 교체 의혹에 "금시초문…개입 불가능" / 연합뉴스 (Yonhapnews)

유튜브로 보기

그는 또 "민영화한 공기업에서 일제히 (사장 등의) 셀프 연임이 진행됐던 일이 있었다"며 "금융위원장도 셀프 연임에 반대한다고 밝혔고, 기재부도 정부가 가진 지분을 활용해 제도적으로 투명한 견제장치를 만들 것인지를 공식 논의한 것으로 안다"고 강조했다.

그는 "저희가 개입한 바도 없고, 기재부가 검토한 내용이 과도했던 것 같지는 않다"고 강조했다.

업무보고하는 임종석 비서실장
업무보고하는 임종석 비서실장

(서울=연합뉴스) 김주형 기자 = 임종석 대통령 비서실장이 31일 오전 열린 국회 운영위원회 전체회의에서 업무보고를 하고 있다. 2018.12.31 kjhpress@yna.co.kr

kong79@yna.co.kr

댓글쓰기
에디터스 픽Editor's Picks

영상

뉴스
댓글 많은 뉴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