연합뉴스 본문 바로가기 메뉴 바로가기

연합뉴스 최신기사
뉴스 검색어 입력 양식

하나금융硏 "규제 강화·경기 둔화에 내년 금융권 전망 어둡다"

송고시간2018-12-31 15:47

"제3의 인뱅 등 비금융권 업체도 시장 참여…경쟁 가속화"

(서울=연합뉴스) 김경윤 기자 = 정부의 규제 강화와 경기 둔화에 따른 연체율 증가 우려로 내년도 금융권의 성장률과 수익성이 전반적으로 악화하리라는 전망이 나왔다.

31일 하나금융경영연구소의 '2019년 금융산업 전망'에 따르면 은행·증권·신용카드·저축은행 등 금융업 전반의 내년도 성장 전망이 밝지 않은 것으로 나타났다.

(서울=연합뉴스) 임헌정 기자 = 사진은 이날 서울의 한 시중은행 주택자금대출 창구. 2018.1.3 kane@yna.co.kr

(서울=연합뉴스) 임헌정 기자 = 사진은 이날 서울의 한 시중은행 주택자금대출 창구. 2018.1.3 kane@yna.co.kr

은행과 저축은행, 여신전문업체 등은 정부가 내놓은 총부채원리금상환비율(DSR) 규제가 가장 큰 걸림돌이다.

DSR[155660]이 내년 중 전 금융권으로 확대되면서 업권별로 추가 대출이 쉽지 않아질 전망이다.

은행권은 연이은 가계대출 규제 발표로 내년도 가계대출 증가세가 둔화하는 반면 기업대출이 올해 수준을 유지할 것으로 예상된다.

한계기업과 취약차주가 부실화할 위험이 커지고 경기 부진까지 겹칠 경우 대손 비용이 늘어날 수 있다. 이에 따라 은행별로 건전성 지표가 훼손되는 경우가 있을 것으로 연구소는 내다봤다.

중기적으로 부동산임대업 여신심사 강화로 개인사업자 대출 증가 폭이 제한되고 기준금리 동결 기조 탓에 은행 순이자마진(NIM)이 정체 또는 하락할 것으로 내다봤다.

저축은행은 최고금리 추가 인하 가능성과 가계대출 총량규제가 겹치면서 수익성이 악화할 전망이다.

또 은행과 마찬가지로 가계와 개인사업자 대출의 건전성이 나빠질 우려가 있다.

증권업 역시 내년에는 국내 경기 둔화와 기업실적 악화로 주가 흐름이 부진하고 거래대금도 감소할 것으로 예상된다.

생명보험업은 올해에 이어 내년에도 마이너스 성장세를 보일 공산이 크다.

연구소는 보험 계약 국제회계기준(IFRS17) 시행을 앞두고 보험료 규모가 작은 보장성 보험 영업을 강화하면서 생명보험업계의 마이너스 성장세가 이어질 것이라고 예상했다.

카드업계의 전망도 밝지 않다.

가맹점 수수료율 인하와 카드론 증가세 제약으로 수익성이 약화할 것으로 보인다.

김혜미 하나금융경영연구소 연구위원은 "향후 금리상승이 제한되고 취약차주·한계기업 중심으로 건전성 악화가 예상된다"며 "이런 효과가 상쇄돼 2019년 중에는 금융권 전반적으로 실적 부진으로 이어질 것"이라고 전망했다.

또 내년에는 금융권 내 경쟁에 불이 붙는 동시에 비금융회사의 금융업 진출이 활발해질 전망이다.

제3의 인터넷전문은행 설립이 가능해졌고 정부도 소규모 특화형 금융회사를 세울 수 있도록 길을 터놨기 때문이다.

금융소비자의 개인정보 이동권을 보장하는 '마이데이터' 산업과 이를 활용한 오픈뱅킹 서비스도 내년도에 본격적으로 성장할 전망이다.

정희수 하나금융경영연구소 개인금융팀장은 "앞으로 진입장벽이 낮아져 새로운 시장 참가자가 늘어남에 따라 금융산업의 효율성이 높아질 것"이라며 "특히 데이터 기반의 개인 맞춤형 서비스가 가능해져 개인재무관리 시장이 본격적으로 성장할 것"이라고 말했다.

heeva@yna.co.kr

댓글쓰기
에디터스 픽Editor's Picks

영상

뉴스
댓글 많은 뉴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