연합뉴스 본문 바로가기 메뉴 바로가기

연합뉴스 최신기사
뉴스 검색어 입력 양식

올 외환시장 승자는 엔화…"내년에도 강세 전망"

송고시간2018-12-31 15:43

주요 10개 통화중 홀로 상승…세계 외환보유액 엔화 비중 16년래 최대

[EPA=연합뉴스 자료사진]

[EPA=연합뉴스 자료사진]

(서울=연합뉴스) 김지연 기자 = 올해 주요국 통화 중에서는 일본 엔화가 가장 강세로 한 해를 마무리했다.

블룸버그에 따르면 엔화는 31일 오후 달러당 110.4엔 수준에 거래돼 올해 들어 2% 이상 상승했다.

올해 미국 경기가 홀로 호조를 보이고 강달러가 이어지면서 달러 대비 10개 주요국 통화 중 9개 통화가 가치 하락을 면치 못했지만 안전자산을 찾는 수요 덕분에 엔화는 홀로 강세를 나타냈다.

영국 파운드와 유로는 브렉시트(영국의 유럽연합 탈퇴) 혼란과 이탈리아 재정 불안 등으로 고전했다. 파운드는 지난 1년간 달러 대비 6% 넘게 하락했고 유로는 4.8% 떨어졌다.

엔화 강세는 역시 안전자산으로 꼽히는 스위스 프랑이 1.1% 하락한 것과 비교해도 두드러졌다.

원자재 시장과 연계해 움직이는 캐나다 달러와 호주 달러는 무역 전쟁과 경기 둔화 우려 때문에 올해 각각 7.8%, 9.6% 내렸으며 브라질 헤알화, 남아프리카공화국 랜드화 등 취약 통화는 14% 이상 급락했다.

한국 원화도 4%가량 떨어졌다.

국제통화기금(IMF)에 따르면 올해 3분기 전 세계 공식 외화보유액에서 엔화가 차지하는 비중은 5%로, 16년 만에 최대를 기록했다. 엔화 비중은 미국 달러(61.9%), 유로(20.5%)에 이어 세 번째로 컸다.

시장 전문가들은 내년 엔화가 추가 강세를 보일 것으로 내다보고 있다.

불확실한 세계 경제 전망으로 안전자산을 찾는 수요가 이어질 것으로 보이는 데다 투자자들이 연방준비제도(Fed·연준) 금리 변동과 달러 리스크를 주시하면서 엔화 등으로 통화 다변화를 꾀할 수 있기 때문이다.

샤하브 잘리누스 크레디트스위스 글로벌 외환전략 총괄은 내년에도 세계 경제에 역풍이 불어 위험자산에 부정적인 환경이 이어진다면 엔화는 '부전승'을 거둬 4년 연속 연간 플러스 수익률을 기록할 것으로 전망했다.

블룸버그가 집계한 전문가들의 내년 말 전망치는 달러당 109엔이지만 일부는 엔화의 더 가파른 상승세를 점친다.

바클레이스의 마빈 바스는 내년 말까지 107엔을 예상하면서 "역사적인 관점에서 볼 때 엔은 꽤 평가절하됐다"며 "달러당 107엔은 대단히 절상된 수준도 아니지만, 다른 통화보다는 높은 수익률이 될 것"이라고 말했다.

cherora@yna.co.kr

댓글쓰기
에디터스 픽Editor's Picks

영상

뉴스
댓글 많은 뉴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