연합뉴스 본문 바로가기 메뉴 바로가기

연합뉴스 최신기사
뉴스 검색어 입력 양식

베트남 화가 그린 '박항서 초상화' 경매서 1만500달러에 낙찰

송고시간2018-12-31 15:03

1만500달러에 팔린 박항서 초상화 '나의 스승' [소하 캡처]

1만500달러에 팔린 박항서 초상화 '나의 스승' [소하 캡처]

(하노이=연합뉴스) 민영규 특파원 = 베트남 축구대표팀을 10년 만에 동남아시아 최정상에 올려놓은 박항서 감독의 초상화가 현지 미술품 경매에서 1천만원이 넘는 고가에 팔렸다.

31일 온라인 매체 징 등 현지 언론에 따르면 지난 30일 오후 베트남 수도 하노이에 있는 미술품 경매업체 '쫀'(선택)에서 개최된 자선경매 행사에서 박 감독의 초상화 '나의 스승'이 1만500달러(약 1천167만원)에 낙찰됐다.

미술품 수집가 3명이 치열하게 경쟁을 벌여 시작가인 5천 달러(약 560만원)의 배가 넘는 가격에 팔렸다. 낙찰자가 누구인지는 공개되지 않았다.

수익금은 심장 수술을 받은 어린이 5명을 돕는 데 쓰일 예정이다.

가로 73㎝, 세로 92㎝ 크기의 유화인 '나의 스승'은 화가 쩐 테 빈의 작품이다. 박 감독이 국제축구경기에 앞서 왼쪽 가슴에 손을 얹고 국가를 부르는 듯한 모습을 그렸다. 베트남 국기를 상징하는 빨간색을 배경으로 썼다.

이 초상화를 소장했던 응우옌 쑤언 끄엉 전 베트남 국영 TV 'VTC' 사장은 최근 "박 감독의 초상화는 이미 공공자산이 됐다"며 자선경매에 내놨다.

youngkyu@yna.co.kr

댓글쓰기
에디터스 픽Editor's Picks

영상

뉴스
댓글 많은 뉴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