연합뉴스 본문 바로가기 메뉴 바로가기

연합뉴스 최신기사
뉴스 검색어 입력 양식

전북대, 네팔 기술혁신 인프라 구축 나선다

송고시간2018-12-31 15:05

(전주=연합뉴스) 김동철 기자 = 전북대학교가 네팔 기술혁신을 위한 인프라 구축에 팔을 걷어붙인다.

전북대학교 전경
전북대학교 전경

[연합뉴스 자료사진]

전북대는 한국국제협력단(KOICA) 주관의 '네팔 통합적 지역개발을 위한 연구개발 인프라 구축사업 사업관리용역'에 선정됐다고 31일 밝혔다.

이에 따라 전북대는 4년간 20억원을 지원받아 다양한 인프라 구축에 나선다.

네팔에서 민간 지원을 해온 이귀재 생명공학부 교수와 김승운 경영학과 교수가 책임을 맡았다.

전북대는 네팔 교육부, 카트만두대 등과 협력해 기술혁신센터를 건립하고 이를 중심으로 다양한 교육사업도 병행할 예정이다.

센터가 안정되면 '공모형 기술개발 지원 프로그램' 시범사업을 추진한다.

사업은 20만 달러 한도에서 5∼7개 과제를 선정, 기술개발 비용을 지원하는 형식으로 이뤄진다.

과제는 네팔 소외지역의 경제·사회적 문제 해결을 위한 기술개발 지원이 원칙이다.

네팔 관리와 실무자를 국내로 초청해 연수도 시행한다.

이귀재 교수는 "이 사업은 우리의 여러 인프라를 제삼 세계 국가와 나누고 함께 발전해 나가는 세상을 만드는 데 큰 의미가 있다"며 "네팔의 통합적 지역개발에 앞장서도록 노력을 다하겠다"고 말했다.

sollenso@yna.co.kr

댓글쓰기
에디터스 픽Editor's Picks

영상

뉴스
댓글 많은 뉴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