연합뉴스 본문 바로가기 메뉴 바로가기

연합뉴스 최신기사
뉴스 검색어 입력 양식

82학번 동기 제대로 붙었다…나경원 "양두구육" 조국 "삼인성호"

송고시간2018-12-31 15:35

나경원 이끈 운영위 소집에 의혹 불식 위해 조국 전면 등장

(서울=연합뉴스) 안용수 차지연 기자 = 서울대 법대 82학번 동기인 자유한국당 나경원 원내대표와 조국 청와대 민정수석이 31일 국회에서 창과 방패로 격돌했다.

이날 청와대 특별감찰반의 민간인 사찰 의혹 규명을 위해 열린 운영위에서 나 원내대표는 "양두구육(羊頭狗肉·겉과 속이 다름)"이라고 문재인정부를 몰아붙였고, 조 수석은 "삼인성호(三人成虎·거짓이라도 여럿이 말하면 속는다)"라고 맞섰다.

대학에서 처음 만난 지 36년 만에 두 사람의 운명은 이렇게 완전히 엇갈렸다.

조국 "일방주장 정치적 이용, 매우 개탄"…임종석 "정치공세" / 연합뉴스 (Yonhapnews)

유튜브로 보기

나 원내대표는 지난 12일 원내대표로서 임기를 시작해 운영위를 소집하는 데 결정적 역할을 한 데다 운영위원으로서 직접 창을 들고 선봉장에 나서야 할 위치다.

원내대표 경선 당시 늘 따라 다녔던 '대여(對與) 투쟁력이 부족하다'는 평가를 뒤집을 첫 시험대나 마찬가지인 셈이다.

조 수석의 국회 출석도 이번이 처음이다. 청와대 민정수석의 출석 역사를 되짚어봐도 12년 만이다. 문재인정부 출범의 1등 공신으로 꼽히는 조 수석이 자신으로 향하는 각종 의혹을 해명하고, 더 나아가 정권 차원으로 번지지 않도록 하는 방패의 역할을 맡는 막중한 자리에 섰다.

회의 시작에 앞서 증인석을 찾은 나 원내대표는 옅은 미소를 머금은 채 악수를 청했고, 조 수석은 가볍게 고개를 숙이며 이에 응했다.

그러나 본격적인 질의응답이 시작되자 나 원내대표는 구석구석 이번 사태에 대한 의혹을 파고들었고, 조 수석은 일일이 막아내며 팽팽한 긴장감이 흘렀다.

나경원 "민간사찰, 대통령 탄핵감" 거론…임종석 "말씀 지나쳐" / 연합뉴스 (Yonhapnews)

유튜브로 보기

나 원내대표는 "이 정부는 민간인을 사찰하고, 공무원 핸드폰을 압수해 디지털 포렌식으로 캐고, 자신들의 실세 비리는 묵인했다"면서 "청와대의 직권남용과 직무유기에 대해 몰랐다 해도 직무유기, 보고받지 않았다고 해도 직무유기, 알고 뭉갰어도 직무유기"라고 말했다.

나 원내대표는 "이명박정부에서 총리실 민간인 사찰에 대해 당시 민주당 상임고문이었던 문재인 대통령은 '대통령 탄핵감'이라고 얘기했는데 지금 증거와 정황을 보면 민간인 사찰을 부인하지만 있다고 본다"고 비판했다.

조 수석은 "현 정부 들어와 수백, 수천 명의 정보 요원을 철수시킨 뒤 열 몇 명의 행정요원을 갖고 민간인 사찰을 한다는 것 자체가 어불성설"이라면서 "제가 정말 민간인 사찰을 했다면 저는 즉시 파면돼야 한다"고 반박했다.

조 수석은 "이미 판례에 따라 민간인 사찰과 블랙리스트에 대한 범죄혐의가 어떻게 구성되는지 명확한데, 이에 비추어 봤을 때 민간인 사찰을 했다거나 블랙리스트를 만든 일이 없다"고 강조했다.

aayyss@yna.co.kr

인사하는 나경원 원내대표와 조국 민정수석
인사하는 나경원 원내대표와 조국 민정수석

(서울=연합뉴스) 최재구 기자 = 자유한국당 나경원 원내대표(왼쪽)가 31일 국회에서 열린 운영위원회에 참석한 조국 민정수석(오른쪽)과 인사하고 있다. 가운데 임종석 대통령비서실장. 2018.12.31 jjaeck9@yna.co.kr


댓글쓰기
에디터스 픽Editor's Picks

영상

뉴스
댓글 많은 뉴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