연합뉴스 본문 바로가기 메뉴 바로가기

연합뉴스 최신기사
뉴스 검색어 입력 양식

러 우랄 남부 아파트 가스폭발·붕괴…4명 사망·70명 실종(종합)

송고시간2018-12-31 20:51

사고 수습 당국 "약 70명 소재 파악 안 돼"

국영TV "붕괴 잔해에 50명 매몰됐을 수도"

가스 폭발한 러시아 우랄 남부 도시 아파트
가스 폭발한 러시아 우랄 남부 도시 아파트

(마그니토고르스크[러시아] EPA=연합뉴스) 31일 오전(현지시간) 가스폭발 현장인 러시아 우랄산맥 남부 마그니토고르스크 소재 아파트 밖에서 주민들이 구조작업을 지켜보고 있다.
이날 폭발로 최소한 4명이 숨진 것으로 전해졌으며 약 70명의 소재가 파악되지 않고 있다. bulls@yna.co.kr

(서울·이스탄불=연합뉴스) 이동경 기자 하채림 특파원 = 러시아 우랄산맥 남부 마그니토고르스크의 한 아파트에서 가스 폭발로 건물이 무너져 현재까지 4명이 숨졌다.

주민 약 70명은 생사가 확인되지 않고 있다.

마그니토고르스크시(市) 당국에 따르면 31일(예카테린부르크 현지시간) 오전 6시께 고층 아파트에서 가스 폭발사고가 발생, 건물 일부가 붕괴했다.

오후 1시 무렵까지 4명의 시신이 수습됐고, 4명이 병원으로 옮겨졌다.

그러나 거의 70명에 이르는 주민의 소재가 파악되지 않아 대형 참사가 우려된다.

국영 TV는 무너진 잔해 아래 약 50명이 매몰됐을지도 모른다고 보도했다.

당국은 영하 18도에 이르는 강추위 속에서 건물 잔해를 파헤치며 구조작업을 진행, 실종자를 찾고 있다.

당국은 건물이 추가로 붕괴할 위험이 있다고 판단, 아파트 주민을 인근 학교로 대피시켰다.

올해 마지막 날인 이날 밤 마그니토고르스크의 기온은 영하 23도까지 떨어질 것으로 예보됐다.

러시아 아파트 붕괴...잔해 속 11개월 아이 구조/ 연합뉴스 (Yonhapnews)

유튜브로 보기
러시아 우랄 남부 도시 아파트 가스폭발·붕괴
러시아 우랄 남부 도시 아파트 가스폭발·붕괴

(마그니토고르스크[러시아] EPA=연합뉴스) 31일 오전(현지시간) 가스폭발 사고가 발생한, 러시아 우랄산맥 남부 마그니토고르스크 소재 아파트 붕괴 현장에서 구조작업이 진행되고 있다.
이날 폭발로 최소한 4명이 숨졌고, 약 70명의 소재가 파악되지 않고 있다. bulls@yna.co.kr

1973년 지어진 이 아파트에는 1천100명이 사는 것으로 전해졌다.

러시아 정보기구인 연방보안국(FSB·KGB의 후신)은 건물 붕괴 원인이 가스 폭발이라고 확인했다.

수사 당국은 자세한 사고 원인 조사에 나섰다.

옛 소련 시절 건설된 노후한 사회 인프라가 여전히 많이 남아 있는 러시아에서는 가스 폭발사고가 드물지 않게 일어나는 것으로 알려졌다.

hopema@yna.co.kr

댓글쓰기
에디터스 픽Editor's Picks

영상

뉴스
댓글 많은 뉴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