연합뉴스 본문 바로가기 메뉴 바로가기

연합뉴스 최신기사
뉴스 검색어 입력 양식

나경원 "민간사찰, 대통령 탄핵감" 거론…임종석 "말씀 지나쳐"

송고시간2018-12-31 15:24

운영위서 충돌…나 "대통령 민주당고문 때 총리실 사찰에 '대통령 탄핵감' 얘기"

인사하는 나경원-임종석-조국
인사하는 나경원-임종석-조국

(서울=연합뉴스) 김주형 기자 = 임종석 대통령 비서실장(왼쪽)과 조국 민정수석이 31일 오전 열린 국회 운영위원회 전체회의에 참석해 자유한국당 나경원 원내대표와 인사하고 있다. 2018.12.31 kjhpress@yna.co.kr

(서울=연합뉴스) 김남권 차지연 기자 = 청와대 임종석 비서실장과 자유한국당 나경원 원내대표는 31일 청와대 특별감찰반 의혹을 다룬 국회 운영위원회 전체회의에서 충돌했다.

나 원내대표는 한국당의 첫 질의자로 나서 "정부는 무차별적으로 사찰했는데, 자신들의 실세 비리는 묵인하고 블랙리스트를 작성했는데도 '나 몰라라' 하고 1인(청와대 전 특별감찰반원인 김태우 수사관) 일탈로 얘기한다"며 "정권 초기 정의와 도덕성을 앞세웠는데 위선과 일탈에 양두구육(羊頭狗肉) 정권으로 규정할 수밖에 없다"고 말했다.

나 원내대표는 "예전에 총리실 민간인 사찰에 대해 당시 민주당 상임고문이었던 대통령이 '이런 사건은 대통령 탄핵감'이라고 얘기했다"고 강조했다.

나경원 "민간사찰, 대통령 탄핵감" 거론…임종석 "말씀 지나쳐" / 연합뉴스 (Yonhapnews)

유튜브로 보기

임 실장은 이에 "일방적으로 민간인 사찰이라고 하지 말고 구체적인 내용과 질문을 주시면 성실하게 말씀을 드리겠다"고 설명했다.

임 실장은 또 "민간인 사찰, 블랙리스트라고 무리하게 말씀하신 것은 지나치다고 생각한다"고 밝혔다.

두 사람은 김태우 수사관을 놓고도 대립했다.

나 원내대표는 "민주당은 김 수사관을 범법자로 만들겠다는 의도를 보이는데 김 수사관은 엄연한 공익제보자"라고 말했다.

임 실장은 "훨씬 심각하게 본 것은 (김 수사관이) 유착관계에 있는 건설업자가 뇌물수수로 조사받고 있는 시점에 경찰청 특수수사과에 가서 관련 자료를 요구한 것"이라며 "마치 청와대의 관심 사건인 것처럼 위장해 사건에 개입하려고 한 것이다. 이게 비리 혐의자가 아니고 공익제보자냐"라고 반박했다.

국회 운영위 참석하는 나경원 원내대표
국회 운영위 참석하는 나경원 원내대표

(서울=연합뉴스) 김현태 기자 = 자유한국당 나경원 원내대표가 31일 오전 국회에서 열린 운영위원회 전체회의에 참석하고 있다. 뒤로 청와대 특감반 현안보고를 위해 회의에 출석한 임종석 대통령 비서실장(왼쪽)과 조국 청와대 민정수석(오른쪽)이 보인다. 2018.12.31 mtkht@yna.co.kr

자료 살피는 임종석 비서실장
자료 살피는 임종석 비서실장

(서울=연합뉴스) 김주형 기자 = 임종석 대통령 비서실장이 31일 오전 열린 국회 운영위원회 전체회의에 출석해 의원들의 의사진행발언을 경청하며 자료를 살피고 있다. 오른쪽은 조국 민정수석. 2018.12.31 kjhpress@yna.co.kr

kong79@yna.co.kr

댓글쓰기
에디터스 픽Editor's Picks

영상

뉴스
댓글 많은 뉴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