연합뉴스 본문 바로가기 메뉴 바로가기

연합뉴스 최신기사
뉴스 검색어 입력 양식

[신년사] 박능후 복지장관 "역대 최대 예산으로 사회안전망 강화"

송고시간2018-12-31 13:44

박능후 장관
박능후 장관

[연합뉴스 자료사진]

(서울=연합뉴스) 신재우 기자 = 박능후 보건복지부 장관은 31일 신년에는 사회안전망을 더욱 강화하고 건강보험 보장성 강화 정책을 차질없이 이행하겠다고 밝혔다.

박 장관은 이날 신년사를 통해 "내년 보건복지부 예산 72조5천148억원은 역대 최대수준으로 국민들께서 정부의 노력을 체감할 수 있는 한 해를 만들겠다"면서 이같이 밝혔다.

그는 "저소득층과 사회적 약자에 대한 사회안전망을 더욱 강화하겠다"며 "기초생활보장제도 부양의무자 기준 완화, 소득 하위 20% 이하 기초연금 30만원 조기 인상, 긴급복지 지원 확대 등 민생 과제를 추진해 소득양극화 완화에 힘쓰겠다"고 말했다.

또 "보건의료계와의 협업을 통해 건강보험 보장성을 강화 정책을 이행하고, 국립공공의과대학 설립, 권역·책임의료기관 지정 등 공공의료도 본격적으로 확충해 국민이 어디에서나 안심하고 질 높은 의료서비스를 받을 수 있도록 하겠다"고 강조했다.

그는 "치매서비스 제공기관을 확대하고 일자리 10만개 추가와 노인돌봄서비스 확충을 통해 어르신들의 노후 복지 수요에 대응하겠다"며 "취약계층의 국민연금 가입 지원을 통해 사각지대를 해소하는 노력도 지속적으로 하겠다"고 말했다.

박 장관은 "앞으로의 몇 년이 저출산·고령화에 따른 충격에 대비할 수 있는 마지막 시간이 될 것"이라며 "삶의 질 제고를 중심으로 한 저출산 대응정책을 실행하고, 아이와 노인, 가족이 함께 어우러져 생활하는 과정이 어려움이나 희생이 아니라 미래에 대한 희망과 지지가 될 수 있도록 돌봄서비스도 더욱 강화하겠다"고 다짐했다.

그는 "남북 간 보건의료 협력은 시혜적 지원이 아니라 남북이 상호 이익을 공유하는 호혜적 협력으로 만들겠다"며 "북한 주민의 삶의 질 개선을 위한 인도적 지원은 지속하되, 감염병 확산방지나 응급상황 중 우리국민 보호 등 우리의 이익도 함께 보장하겠다"고 말했다.

withwit@yna.co.kr

댓글쓰기
에디터스 픽Editor's Picks

영상

뉴스
댓글 많은 뉴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