연합뉴스 본문 바로가기 메뉴 바로가기

연합뉴스 최신기사
뉴스 검색어 입력 양식

보은군 "발행비 삭감된 '대추 고을 소식' 주민 광고로 펴낼 것"

송고시간2018-12-31 13:33

"주민 97.7% 발행 원해…한 달 인쇄비 등 500만원 민간 광고로 충당"

(보은=연합뉴스) 박병기 기자 = 군의회의 예산 삭감으로 폐간 위기에 놓인 충북 보은군의 행정 소식지(대추 고을 소식) 발행비용을 주민 광고로 충당하는 방안이 추진된다.

31일 발행된 '대추 고을 소식'
31일 발행된 '대추 고을 소식'

[보은군 제공]

군은 새해에도 이 소식지를 지금처럼 펴내기 위해 주민 광고를 접수한다고 31일 밝혔다.

이 소식지는 매달 1만8천부(신문지 크기 12면)씩 발행돼 주민과 출향인 등에게 무료 배부된다.

1970∼1980년대 행정 시책 등을 전달하던 반상 회보 성격으로, 행정과 주민을 연결하는 가교역할을 하고 있다는 게 군의 설명이다.

그러나 보은군의회는 지난 18일 내년 예산을 심의하면서 "이 소식지가 본래의 기능을 잃고 군수의 치적을 선전하는 홍보지로 전락했다"며 내년도 발행비용 8천892만원과 편집위원 관외 취재비 144만원을 전액 삭감했다.

발끈한 군청 4·5급 간부 공무원들은 곧바로 대(對) 군민 호소문을 내 "의회가 조례에 정해진 소식지 발행을 막아 행정과 주민의 연결고리를 끊은 것은 권한 남용"이라고 비난했다.

이어 군은 24∼27일 주민과 출향인 347명(기관 포함)을 대상으로 설문조사에 나서 339명(97.7%)으로부터 소식지 발행이 필요하다는 의견을 받았다.

31일 '대추 고을 소식'에 실린 여론조사 결과
31일 '대추 고을 소식'에 실린 여론조사 결과

[보은군 제공]

퇴직 공무원 등으로 구성된 지방행정동우회도 이에 가세해 "소식지 예산 삭감은 주민에 대한 알 권리 침해"라는 성명을 내 군의회를 몰아붙였다.

군은 31일 올해 마지막으로 발행한 소식지에서 4개 면에 할애해 설문조사 결과와 주민의 격앙된 목소리 등을 여과 없이 전했다.

그러면서 반상 회보 시절을 포함해 1976년부터 이어온 소식지 맥을 잇기 위해 군민과 기업체의 광고를 접수하겠다는 안내문도 실었다.

소식지 편집을 맡는 보은군 기획감사실 관계자는 "현행 소식지는 공직선거법 적용을 받아 선출직인 군수의 치적 홍보 등을 제한받고, 군수 사진도 3개월에 1차례를 초과해 싣지 못하도록 돼 있다"고 의회의 주장을 반박했다.

이어 "소식지를 기다리는 군민들의 요구가 큰 만큼 당분간 민간 광고를 받아 한 달 500여만원에 이르는 발행비용을 충당할 계획"이라며 "의회도 주민 목소리에 귀 기울여주기 바란다"고 덧붙였다.

bgipark@yna.co.kr

댓글쓰기
에디터스 픽Editor's Picks

영상

뉴스
댓글 많은 뉴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