본문 바로가기 검색 바로가기 메뉴 바로가기
배너

[실시간뉴스]

최종업데이트YYYY-mm-dd hh:mm:ss
검색

첨단연구 美 제친 中…논문 주목도, 30개 분야 중 23개 1위

(도쿄=연합뉴스) 김병규 특파원 = 중국이 최첨단 연구 논문의 주목도에서 미국을 크게 앞질렀다는 분석 결과가 일본 언론에서 나왔다.

니혼게이자이신문은 네덜란드 정보분석기업 엘스비어(elsevier)와 함께 첨단기술 분야의 국가별 연구개발능력을 살펴본 결과 중국이 미국을 압도한 것으로 나타났다고 31일 보도했다.

니혼게이자이 등은 세계 연구자들이 주목하는 첨단기술 연구 분야 30개를 선정했다.

가장 많은 주목을 받는 분야는 차세대 태양 전지의 재료인 페로브스카이트(perovskite)였고, 고속처리 반도체와 관련한 단원자층, 나트륨 이온 전지, 니켈과 철산화물의 촉매 등이 2~4위로 뒤를 이었다.

중국 '우주굴기' 박차…2020년 차세대 로켓 '창정-8' 발사
중국 '우주굴기' 박차…2020년 차세대 로켓 '창정-8' 발사(베이징 EPA=연합뉴스) 중국 광둥성 주하이 국제항공전시센터에서 6일(현지시간) 개막한 제12회 중국 국제항공우주박람회(중국 에어쇼)에 중국 우주항공과학기술그룹이 제작한 발사로켓 모델들이 전시돼 있다. ymarshal@yna.co.kr

이들 분야에 대해 주요 학술지에 게재된 논문의 열람 횟수 등을 토대로 주목도를 국가별로 점수화했더니 중국이 전체의 77%에 해당하는 23개 분야에서 가장 높은 점수를 얻었다.

반면 미국은 7개 분야에서 1위를 차지했고, 일본이 1위에 오른 분야는 없었다.

니혼게이자이는 중국이 상위를 독점한 것은 과학기술연구에 힘을 쏟은 결과라고 설명했다.

일본 정부의 과학기술·학술정책연구소에 따르면 지난 2016년 중국의 연구비 예산은 45조엔(약 455조6천억원)으로 10년 전에 비해 3.4배로 늘었다. 중국은 '중국 제조 2025'라는 첨단산업 육성책을 내걸며 제조업의 수준 향상에 힘을 쏟고 있다.

엘스비어는 "중국은 미국과 일본에 비해 실용화에 시야를 두고 집중 투자를 하고 있다"며 "전자 기기나 전기자동차(EV)를 염두에 둔 응용연구에 공을 들이고 있다"고 평가했다.

니혼게이자이는 중국이 첨단기술 분야에서 총력을 기울이고 있는 것에 대해 미국이 강한 경계를 하고 있다며 하이테크 분야에서의 미국과 중국의 마찰이 두 나라 사이 갈등의 새로운 불씨가 될 것이라고 전망했다.

중국 남부 광둥성 선전 소재 화웨이 본사 입구 파라솔 밑에서 한 경비원이 부동자세로 서있는 모습. [AFP=연합뉴스 자료사진]
중국 남부 광둥성 선전 소재 화웨이 본사 입구 파라솔 밑에서 한 경비원이 부동자세로 서있는 모습. [AFP=연합뉴스 자료사진]

bkkim@yna.co.kr

<저작권자(c) 연합뉴스, 무단 전재-재배포 금지> 2018/12/31 11:30 송고

광고
댓글쓰기
배너
AD(광고)
광고
많이 본 뉴스
많이 본 뉴스
종합
정치
산업/경제
사회
전국
스포츠
연예ㆍ문화
세계
더보기
AD(광고)
AD(광고)
광고
AD(광고)