연합뉴스 본문 바로가기 메뉴 바로가기

연합뉴스 최신기사
뉴스 검색어 입력 양식

김정은 답방 의지에 문대통령 "신뢰"…비핵화·평화 동행 힘받나

송고시간2018-12-30 19:20

친서서 서울답방 강한 의지…문대통령, 남북관계 개선 박차 가할 듯

김정은의 비핵화 의지 확인에 문대통령 북미 간 중재 역할도 주목

청, 북한 김정은 국무위원장이 보내온 친서공개
청, 북한 김정은 국무위원장이 보내온 친서공개

(서울=연합뉴스) 청와대가 30일 오후 북한 김정은 국무위원장이 문재인 대통령에게 보내온 친서를 공개했다. 김정은 북한 국무위원장은 이날 문 대통령에게 향후 남북관계를 위한 친서를 보내왔다고 청와대는 발표했다. 청와대는 친서의 직접 공개는 정상 외교에서는 친서의 내용은 공개하지 않는다며, 표지와 일부 내용만 공개한다고 밝혔다. 2018.12.30 [청와대 제공] hkmpooh@yna.co.kr

(서울=연합뉴스) 박경준 기자 = 김정은 북한 국무위원장이 문재인 대통령에게 친서를 보내 새해에도 한반도 비핵화·평화를 위한 여정에 함께하겠다는 뜻을 분명히 밝혀 문 대통령의 한반도 평화구상에 더욱 힘이 실릴지 주목된다.

북미 비핵화 협상 교착의 장기화를 우려하는 목소리가 커지는 상황에서 친서가 전달된 만큼 한반도 비핵화와 평화프로세스에 미칠 영향을 주목하는 시각에서다.

김 위원장은 30일 공개된 친서에서 내년에도 남북 정상이 한반도의 평화와 번영을 위해 함께 나아가자는 뜻을 전했다고 김의겸 청와대 대변인이 브리핑에서 밝혔다.

김정은 "내년에도 자주 만나자…서울 답방하겠다"…문대통령에 친서 / 연합뉴스 (Yonhapnews)

유튜브로 보기

김 위원장은 두 정상이 지난 9월 평양에서 합의한 대로 올해 서울 방문이 실현되기를 고대했으나 이뤄지지 못한 것을 아쉬워하면서도 앞으로 상황을 주시하며 서울을 방문하겠다는 강한 의지를 나타냈다고 김 대변인이 전했다.

김 위원장의 친서 속 메시지는 '한반도 평화프로세스의 원년'이라는 평가를 받는 올해의 남북 화해·협력 기조가 새해에도 이어질 것을 시사한다고 할 수 있다.

김 위원장의 연내 답방이 무산된 것을 두고 일각에서는 북미 간 비핵화 대화가 지지부진한 탓에 남북관계 개선도 속도를 내지 못하는 것 아니냐는 지적이 제기된 것이 사실이다.

그러나 김 위원장의 친서는 이러한 우려를 어느 정도 불식하는 효과를 가져올 것으로 보여 문 대통령이 새해에 한반도 평화프로세스를 진전시킬 동력을 보충해 주리라는 전망이 우선 나온다.

문 대통령도 이날 SNS에 올린 글에서 "우리 민족이 전쟁의 위험에서 벗어나 더는 돌려세울 수 없는 화해와 신뢰의 관계가 되었음을 전해주었다"며 김 위원장의 친서를 반겼다.

문 대통령에게 더욱 고무적인 부분은 김 위원장이 한반도 비핵화 문제를 해결하겠다는 강한 의지를 재천명했다는 점이다.

김 대변인은 브리핑에서 "김 위원장은 친서에서 비핵화 문제도 함께 해결할 용의가 있음을 밝혔다"고 언급했다.

북미 정상은 지난해 역사적인 첫 정상회담에서 비핵화 의지를 비롯한 큰 틀의 합의에 서명하고도 추가적 비핵화 조치를 촉구하는 미국과 상응 조치를 요구하는 북한의 입장이 부딪치며 비핵화 대화 역시 교착상태를 벗어나지 못하고 있다.

이러한 상황에서 김 위원장은 비핵화 문제를 해결하겠다는 뜻을 다시금 공개적으로 알림으로써 시간이 걸릴지언정 한반도의 완전한 비핵화라는 궁극적 목표는 변하지 않았다는 점을 재확인했다.

문 대통령은 SNS에서 "(김 위원장이) 남북과 북미 정상회담의 합의에 대한 적극적인 실천 의지도 다시 한번 천명해 주었다"고 강조했다.

문 대통령에게는 김 위원장의 굳은 비핵화 의지야말로 미국이 비핵화 상응 조치 등 북한의 요구를 전향적으로 검토하게 하는 중요한 '근거'라고 할 수 있다.

이를 토대로 문 대통령이 비핵화 대화의 중재역에 나선다면 양측의 견해차가 좁혀질 확률도 그만큼 높아진 셈이다.

김 대변인에 따르면 김 위원장은 내년에도 문 대통령과 자주 만나 한반도 평화·번영을 위한 논의를 진척하겠다는 뜻을 밝혔다.

제2차 북미 정상회담이 성사돼 종전선언 문제와 함께 대북제재 완화 문제에서도 진전이 이뤄질 경우 문 대통령은 이후 김 위원장과의 회담을 통해 개성공단 재가동, 금강산 관광 재개 등 본격적인 남북 협력에 박차를 가할 가능성이 커졌다.

kjpark@yna.co.kr

댓글쓰기
에디터스 픽Editor's Picks

영상

뉴스
댓글 많은 뉴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