연합뉴스 본문 바로가기 메뉴 바로가기

연합뉴스 최신기사
뉴스 검색어 입력 양식

[날씨] 올해 마지막 날까지 맹추위…건조특보 화재 주의

송고시간2018-12-30 20:00

한파에 꽁꽁
한파에 꽁꽁

(양평=연합뉴스) 김도훈 기자 = 세밑 한파가 전국적으로 기승을 부린 30일 오후 경기도 양평군 양수리 양수로 일대가 얼어붙어 있다. superdoo82@yna.co.kr

(서울=연합뉴스) 전명훈 기자 = 2018년의 마지막 날인 31일에도 한파가 이어져 매우 춥겠다.

기상청은 이날 전국의 아침 최저 기온이 -17∼-1도에 머물겠다고 예보했다.

지역별 아침 최저 기온은 서울 -8도, 철원 -17도, 대관령 -16도, 수원 -9도, 대전 -10도, 전주 -8도, 광주 -6도, 대구 -7도, 부산 -1도 등으로 예보됐다.

농축수산물 관리, 수도관 동파 등 피해가 발생하지 않도록 각별히 유의해야 한다.

낮 최고 기온은 0∼8도 정도로 올라 평년 수준을 회복하겠으나, 다음 날인 내년 1월1일에는 다시 강한 바람을 동반한 한파가 불어닥칠 것으로 기상청은 예상했다.

이날 제주도를 제외한 전국이 맑은 날씨로 대부분 지역에서 해가 지는 모습을 볼 수 있겠다. 미세먼지도 전국에서 좋음∼보통 수준으로 예보됐다.

한국천문연구원에 따르면 이날 해가 지는 시각은 서울이 오후 5시23분, 인천 5시25분, 강릉 5시15분, 서산 5시28분, 포항 5시18분, 군산 5시29분, 울산 5시19분, 목포 오후 5시33분, 해남 오후 5시33분 등이다.

전국 대부분 지역에는 건조 특보가 발효돼 있다. 대기가 매우 건조해 산불 등 각종 화재 예방에 주의를 기울일 필요가 있다.

해상에는 당분간 먼 바다를 중심으로 바람이 강할 것으로 예보됐다. 또한 동해안에는 너울성 물결이 해안도로나 방파제를 넘는 곳이 있을 수 있어 안전사고에 유의해야 한다.

바다의 물결은 서해와 남해 앞바다에서 0.5∼1.5m, 동해 앞바다에서 1.0∼2.5m로 예상된다. 먼 바다 파고는 동해 1.0∼3.0m, 서해 0.5∼2.5m, 남해가 0.5∼2.0m으로 예보됐다.

다음은 31일 지역별 날씨 전망. [오전, 오후] (최저∼최고기온) <오전, 오후 강수 확률>

▲ 서울 : [맑음, 구름조금] (-8∼0) <0, 10>

▲ 인천 : [맑음, 구름조금] (-8∼0) <0, 10>

▲ 수원 : [맑음, 구름조금] (-9∼1) <0, 10>

▲ 춘천 : [맑음, 구름조금] (-12∼2) <0, 10>

▲ 강릉 : [맑음, 구름조금] (-3∼7) <0, 10>

▲ 청주 : [맑음, 구름조금] (-9∼2) <0, 10>

▲ 대전 : [맑음, 구름조금] (-10∼3) <0, 10>

▲ 세종 : [맑음, 구름조금] (-13∼2) <0, 10>

▲ 전주 : [맑음, 구름조금] (-8∼3) <0, 10>

▲ 광주 : [맑음, 구름조금] (-6∼5) <0, 10>

▲ 대구 : [맑음, 구름조금] (-7∼6) <0, 10>

▲ 부산 : [구름조금, 구름많음] (-1∼8) <10, 20>

▲ 울산 : [맑음, 구름많음] (-3∼7) <0, 20>

▲ 창원 : [맑음, 구름조금] (-4∼6) <0, 10>

▲ 제주 : [구름많음, 구름많음] (2∼5) <20, 20>

id@yna.co.kr

댓글쓰기
에디터스 픽Editor's Picks

영상

뉴스
댓글 많은 뉴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