연합뉴스 본문 바로가기 메뉴 바로가기

연합뉴스 최신기사
뉴스 검색어 입력 양식

김정은, 문대통령에 친서…"내년도 자주 만나 한반도평화 함께"(종합)

송고시간2018-12-30 17:31

靑 "金, 서울방문 못이뤄 아쉬워해…상황주시하며 방문의지 나타내

"A4용지 두장 분량, 인편으로 전달…문대통령 조만간 답친서 보낼듯

金 "남북정상, 오랜 대결구도 넘는 실질적이고 과감한 조처 이뤄"

[이태호 제작] 사진합성·일러스트

[이태호 제작] 사진합성·일러스트

(서울=연합뉴스) 이상헌 박경준 기자 = 김정은 북한 국무위원장은 30일 문재인 대통령에게 친서를 보내 두 정상이 내년에도 한반도 평화와 번영을 위해 함께 나아가자는 뜻을 전달했다고 김의겸 청와대 대변인이 브리핑에서 밝혔다.

김 대변인은 "김 위원장이 오늘 문 대통령 앞으로 친서를 보내왔다"며 "김 위원장은 친서를 통해 2018년을 마감하는 따뜻한 인사를 전하고 내년에도 남북의 두 정상이 한반도의 평화와 번영을 위해 함께 나가자는 뜻을 전했다"고 발표했다.

김정은 "내년에도 자주 만나자…서울 답방하겠다"…문대통령에 친서 / 연합뉴스 (Yonhapnews)

유튜브로 보기
청, 북한 김정은 국무위원장이 보내온 친서 공개
청, 북한 김정은 국무위원장이 보내온 친서 공개

(서울=연합뉴스) 청와대가 30일 오후 북한 김정은 국무위원장이 문재인 대통령에게 보내온 친서를 공개했다. 김정은 북한 국무위원장은 이날 문 대통령에게 향후 남북 관계를 위한 친서를 보내왔다고 청와대는 발표했다. 청와대는 친서의 직접 공개는 정상 외교에서는 친서의 내용은 공개하지 않는다며, 표지와 일부 내용만 공개한다고 밝혔다. 2018.12.30 [청와대 제공] hkmpooh@yna.co.kr

그는 "김 위원장은 두 정상이 한 해에 세 번씩이나 만나며 남북 사이의 오랜 대결구도를 뛰어넘는 실질적이고 과감한 조처를 이뤄냈고, 이를 통해 우리 민족을 군사적 긴장과 전쟁 공포로부터 벗어나게 했다는 점을 강조했다"고 말했다.

또 "김 위원장은 두 정상이 평양에서 합의한 대로 올해 서울방문이 실현되기를 고대했으나 이뤄지지 못한 것을 못내 아쉬워했다"며 "김 위원장은 앞으로 상황을 주시하면서 서울을 방문하겠다는 강한 의지를 나타냈다"고 전했다.

김 대변인은 "김 위원장은 이어 2019년에도 문 대통령과 자주 만나 한반도 평화·번영을 위한 논의를 진척시키고 한반도 비핵화 문제도 함께 해결해 나갈 용의가 있음을 밝혔다"고 말했다.

문 대통령이 김 위원장 친서를 받은 것은 올 2월 10일 청와대에서 김 위원장의 여동생 김여정 노동당 중앙위원회 제1부부장으로부터 건네받은 후 10개월 반만이다.

당시 특사 자격의 김 제1부부장의 방남과 김 위원장의 친서를 계기로 문 대통령은 3월 5일 대북특사단을 보내 김 위원장에게 친서를 전달했고, 이후 남북 대화가 급진전하면서 4·27 남북정상회담으로 이어졌다.

A4용지 두 장 분량의 친서는 인편으로 전달됐으며, 문 대통령은 이날 오후 친서를 봤다고 청와대는 전했다.

청와대 고위관계자는 "친서가 인편으로 전달된 것으로 안다"고 했고, "남북 사이의 여러 소통 창구가 있고, 그중 한 통로를 통해 전달해 왔다"고 말했다.

문 대통령의 친서 전달 등을 위한 대북 특사가 갈 가능성에 대해 김 대변인은 "거기까지 논의되고 있는지는 모르겠다"고 밝혔다.

비핵화 및 북미 정상회담과 관련한 언급 포함 여부에 대해 김 대변인은 "구체적인 내용을 말씀드릴 수 없다"고 했다.

김 대변인은 "정상끼리의 친서라서 친서 내용을 그대로 전달하는 것은 외교 관례에 어긋나기에 제가 친서 내용을 요약·의역해서 전달해드린 것"이라고 말했다.

문 대통령은 조만간 김 위원장에게 답장 친서를 보낼 것으로 알려졌다.

김 대변인은 "친서를 받았으니 조만간 대통령 답장이 있을 것으로 예상된다"고 말했다. 다른 청와대 고위관계자는 "답신에 대해서는 정해진 바 없다"고 했다.

김의겸 청와대 대변인

김의겸 청와대 대변인

honeybee@yna.co.kr, kjpark@yna.co.kr

댓글쓰기
에디터스 픽Editor's Picks

영상

뉴스
댓글 많은 뉴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