연합뉴스 본문 바로가기 메뉴 바로가기

연합뉴스 최신기사
뉴스 검색어 입력 양식

황교안 "나라 근간 무너진다는 우려…대한민국 제자리 찾아야"

송고시간2018-12-30 15:47

(서울=연합뉴스) 이한승 기자 = 황교안 전 국무총리는 30일 "경제도, 정치도, 외교도, 안보도 모두 제자리를 찾아야 한다. 대한민국다운 대한민국으로 제자리를 찾아야 한다"고 말했다.

황 전 총리는 페이스북에 올린 글을 통해 "나라의 근간이 무너지고 있다는 우려가 크다"고 주장하며 이같이 밝혔다.

황 전 총리는 "경제가 정치에 휘둘리고, 정치는 당리당략에 매몰되고, 안보는 이념에 흔들리고 있다"며 "모든 국정의 중심이 다시 국민의 삶에 맞춰져야 한다. 국민 모두의 힘을 모으면 이룰 수 있다"고 강조했다.

그는 "소란스럽고, 상처받았던 모든 아픔을 뒤로하고 희망찬 미래를 꿈꾸는 한 해가 되길 간절히 바란다"며 "2019년은 우리 모두가 제자리를 찾는 회복의 한 해가 되어야 한다"고 설명했다.

그러면서 "실직한 가장은 다시 직장으로 돌아가고, 위험에 노출된 근로자분들은 안전한 일터를 되찾게 되고, 학비 부담에 내몰린 대학생들은 학비 걱정 없이 학업에 열중할 수 있게 되고, 젊은이들은 일터를 찾아 내일을 만들어가야 한다"고 덧붙였다.

황 전 총리는 "무엇보다 미래의 희망인 우리 아이들이 따뜻한 가정의 품에서 천진난만한 모습으로 밝고 건강하게 자라나길 소망한다"고 말했다.

황교안 전 국무총리
황교안 전 국무총리

jesus7864@yna.co.kr

댓글쓰기
에디터스 픽Editor's Picks

영상

뉴스
댓글 많은 뉴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