연합뉴스 본문 바로가기 메뉴 바로가기

연합뉴스 최신기사
뉴스 검색어 입력 양식

호주 크리스마스 덮친 최악 폭염…한국인 등 7명 익사

송고시간2018-12-30 15:26

일주일째 40도 폭염 계속…일부 지역 49.3도 기록

계속되는 폭염에 시드니 본디비치로 몰린 사람들[AFP=연합뉴스]
계속되는 폭염에 시드니 본디비치로 몰린 사람들[AFP=연합뉴스]

(서울=연합뉴스) 이윤영 기자 = 남반구인 호주에서는 낮 기온이 40도를 웃도는 폭염이 일주일째 이어지면서 7명이 숨지는 등 익사자가 속출하고 있다고 로이터통신이 30일(현지시간) 보도했다.

통신에 따르면 성탄절 주간 계속된 폭염에 많은 사람이 해변으로 몰리고 있는 가운데 호주 남동부 빅토리아주에서만 24일부터 29일까지 5명이 익사한 것으로 집계됐다.

또 성탄절 당일이었던 25일 동부 뉴사우스웨일스 주의 한 호수에서 스노클링을 하던 한국인 한 명이 물에 빠져 숨졌고, 퀸즐랜드주 선샤인코스트에서도 한 남성이 서핑을 하다 사망했다.

호주에서는 서부 지역에서부터 중부 내륙, 시드니 등 대도시가 몰린 동부 해안 지역에 이르기까지 40도가 넘는 폭염이 7일 연속 이어지고 있다.

지난 27일에는 서부 필바라 마블바 지역의 수은주가 49.3도를 기록, 1999년 기상관측소가 생긴 이래 가장 높은 기온을 나타냈다.

호주 기상청의 조너선 하우 예보관은 "앞으로 며칠간 폭염의 영향권이 내륙 지역으로 잠시 줄어들었다가 내주 중반 이후 다시 확대될 것"이라고 말했다. 호주 기상 당국은 시드니 등 일부 도시에 '매우 강한'(extreme) 폭염 주의보를 발령했다.

[로이터제공]

유튜브로 보기

yy@yna.co.kr

댓글쓰기
에디터스 픽Editor's Picks

영상

뉴스
댓글 많은 뉴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