연합뉴스 본문 바로가기 메뉴 바로가기

연합뉴스 최신기사
뉴스 검색어 입력 양식

올해 한국의 인도투자 역대 최대…삼성·기아차 주도

송고시간2018-12-30 13:20

9월까지 8억달러로 작년 연간 투자액 넘어서

삼성전자 휴대전화 제품 설명듣는 문 대통령
삼성전자 휴대전화 제품 설명듣는 문 대통령

(노이다<인도>=연합뉴스) 황광모 기자 = 문재인 대통령이 9일 오후 인도 우타르프라데시주 노이다시 삼성전자 제2공장 준공식에 참석해 이재용 부회장과 삼성전자 휴대전화 등 제품을 살펴보고 있다. 2018.7.9
hkmpooh@yna.co.kr

(뉴델리=연합뉴스) 김영현 특파원 = 올해 한국의 대(對)인도 투자액이 역대 최대치를 기록한 것으로 나타났다.

30일 코트라(KOTRA) 뉴델리무역관과 한국수출입은행에 따르면 올해 9월까지 한국이 인도에 투자한 금액은 8억1천600만 달러를 기록했다.

이는 종전 최대 기록인 지난해 연간 투자액 5억1천400만 달러를 넘어선 수치다.

한국의 대인도 투자액은 2011년 4억5천600만 달러를 기록한 뒤 2012∼2016년 5년 연속 3억 달러대로 주춤하다가 지난해부터 증가세가 두드러지기 시작했다.

코트라 관계자는 "최근 삼성전자와 기아자동차가 인도에 대규모 투자를 집행하면서 투자금액이 크게 확대됐다"고 말했다.

삼성전자는 지난 7월 뉴델리 인근 노이다 공장 규모를 두 배로 확대, 이곳에서만 연간 1억2천만대의 휴대전화를 생산할 예정이다.

기아차도 지난해 10월부터 남부 안드라프라데시주 아난타푸르 지역에 30만대 규모의 생산공장을 건설하고 있다.

기아차, 인도 시장 첫선…델리모터쇼서 인도 겨냥 SUV 공개
기아차, 인도 시장 첫선…델리모터쇼서 인도 겨냥 SUV 공개

(서울=연합뉴스) 2018년 2월 7일 인도 델리모터쇼에서 공개된 기아자동차의 소형 SUV 콘셉트카 'SP'. [기아자동차 제공=연합뉴스]

이처럼 한국의 대인도 투자는 제조업에 집중됐다.

올해 1∼6월 통계를 기준으로 살펴보면 제조업은 한국의 대인도 투자금액 전체의 91.9%를 차지했다.

도소매업과 건설업 비중은 5.7%, 0.7%로 미미했다.

코트라는 한국의 총해외투자액에서 제조업(31.9%), 금융·보험업(17.6%), 광업(14.9%)이 차지하는 비중과 비교해보면 대인도 투자의 제조업 편중 현상이 두드러진다고 설명했다.

한편, 올해 5월 기준으로 인도에 진출한 한국 기업 수는 488개로 집계됐다.

뉴델리 등 수도권 지역에 168개, 현대차, 삼성전자, 롯데제과 공장이 있는 남부 첸나이 인근에 178개의 기업이 진출했다.

cool@yna.co.kr

댓글쓰기
에디터스 픽Editor's Picks

영상

뉴스
댓글 많은 뉴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