연합뉴스 본문 바로가기 메뉴 바로가기

연합뉴스 최신기사
뉴스 검색어 입력 양식

中매체, 미중 정상통화에 "새해 반가운 선물"

송고시간2018-12-30 13:09

"시·트럼프 통화, 협상 분위기·신뢰 제고 도움"

트럼프·시진핑 전화통화(CG)
트럼프·시진핑 전화통화(CG)

[연합뉴스TV 제공]

(베이징=연합뉴스) 심재훈 특파원 = 미·중 정상이 29일 전화통화를 통해 미·중 관계의 중요성을 재확인하자 중국 관영매체가 새해의 반가운 선물이라며 호평했다.

30일 중국 공산당 기관지 인민일보의 자매지인 환구시보(環球時報)는 '중미 정상통화로 긍정적인 신호를 다시 보낸다'라는 제하의 기사에서 이같이 평가했다.

환구시보는 "이는 좋은 소식이라는데 의심의 여지가 없다"면서 "중미 정상이 양국 인민과 전 세계에 보내는 새해 선물로 볼 수 있다"고 극찬했다.

이 매체는 시진핑(習近平) 중국 국가 주석과 도널드 트럼프 미국 대통령이 지난 1일 아르헨티나에서 만나 중요한 공감대를 이룬 뒤 중국이 자동차 부품의 관세 부과를 유예하고 미국 농산물 수입을 재개했으며 미국이 중국산 제품에 대한 추가 관세 부과를 연기하는 등 양측간 합의할 가능성이 커지고 있다고 분석했다.

환구시보는 "그러나 미국 측이 협상 분위기에 좋지 않은 언행을 보이는 것은 예전이나 지금이나 마찬가지"라면서 "이번에도 미국 협상단이 중국과 윈윈하는 합의에 주력할지는 불확실하다"고 의문도 제기했다.

이어 "미국이 중국을 전략적 경쟁자로 삼아 억제에 우선을 두는 것인지 아니면 중국과 공정한 무역 협정에 중점을 두는 것인지 불확실하다"면서 "하지만 미·중 간 무역협상 타결은 미국의 국익에 부합하고 재선을 노리는 트럼프 대통령의 정치적 이익과도 맞아 떨어진다"고 봤다.

이 매체는 "이번 통화는 미중 협상의 분위기와 신뢰를 제고하는데 반드시 긍정적인 역할을 할 것"이라면서 "논리와 규칙의 역량이 일부 불확실성보다 강력하길 바란다"고 밝혔다.

그러면서 "중국 인민은 정부가 무역 문제에서 최선을 다할 것임을 믿어야 하며 미·중 협상의 각종 메시지에 대해 담담한 입장을 취해야 한다"고 덧붙였다.

president21@yna.co.kr

댓글쓰기
에디터스 픽Editor's Picks

영상

뉴스
댓글 많은 뉴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