연합뉴스 본문 바로가기 메뉴 바로가기

연합뉴스 최신기사
뉴스 검색어 입력 양식

日언론 "北미사일 전파신호 송신실험…협상용? 실험재개?"(종합)

송고시간2018-12-30 16:16

우리 軍 "한미 공조로 면밀히 감시 중…미사일 발사 징후는 없다"

산음동 연구단지 내 전파 송수신 안정성 확보목적 실험 가능성도

[연합뉴스TV 제공]

[연합뉴스TV 제공]

(도쿄·서울=연합뉴스) 김병규 특파원 김호준 기자 = 북한이 과거 미사일을 발사하기 전에 실험적으로 발신했던 '텔레메트리(telemetry·원격측정신호)'라는 전파 신호를 최근 송신했다는 일본 언론의 보도가 나왔다.

요미우리신문은 30일 복수의 군사외교 소식통을 인용해 북한이 이달 초 텔레메트리 발신 실험을 했다고 전했다.

텔레메트리는 미사일이 비행할 때 탄두 부분 등에 장착한 장치를 통해 속도와 고도 등의 데이터와 함께 송신되는 신호다. 북한이 과거 미사일 발사 실험을 할 때에는 그 전에 시험적으로 텔레메트리를 송수신하는 경우가 많았다.

텔레메트리 발신이 북한의 미사일 발사 조짐을 알리는 전조일 수 있는 만큼 한국과 일본, 미국은 상시적으로 이를 감시하고 있다.

해당 소식통은 북한의 텔레메트리 발신 실험에 대해 제재 완화를 위한 교섭용이거나 실제로 미사일 개발 관련 실험을 실시한 것일 수 있다는 두 가지 가능성을 제시했다.

북한이 국제사회의 대북 제재 완화가 진전을 보지 못하자 미국을 견제하기 위한 교섭용으로 텔레메트리 발신 실험을 했을 가능성이 있다는 분석이다.

후자의 경우 북한이 대륙간탄도미사일(ICBM) 발사 중지를 선언한 후에도 개발을 계속하고 있음을 뜻한다고 요미우리는 분석했다.

한국의 군 당국은 북한의 텔레메트리 발신 실험이 포착됐다는 일본 언론의 보도에 대해 "한미 공조로 (북한의 미사일 활동을) 면밀히 감시 중"이라며 "미사일 발사 징후는 없다"고 밝혔다.

군의 한 관계자는 텔레메트리 발신 실험과 관련 "이 실험은 연구소 내에서도 전파 송수신 상태의 안정성 확보를 위해 할 수 있는 것으로 평가하고 있다"고 말했다.

북한이 실제 텔레메트리 발신 실험을 했다면 평양 산음동에 있는 미사일 연구단지 내에서 이뤄졌을 가능성도 제기되고 있다.

한편, 요미우리는 북한이 지난 4월 조선노동당 중앙위원회 총회에서 핵실험과 ICBM 발사 실험의 중지를 명기한 결정서를 채택했지만, 한미일 방위 당국은 북한이 미사일 개발을 재개할 수 있는 태세를 유지하고 있다고 보고 있다고 전했다.

특히 유엔 안전보장이사회가 작년 12월 북한의 석유 정제품 수입량을 연간 50만 배럴로 제한한 추가 제재를 결의했지만 위성사진 등을 분석할 때 군의 훈련 빈도는 변화가 없다고 주장했다.

이 신문은 미국과 일본 정부가 중국, 러시아에 가까운 공해에서 북한이 공해상에서 석유 정제품 등을 옮기는 환적(換積)을 통해 충분한 연료를 확보하고 있다는 의혹이 강하다고 판단해 감시를 강화할 생각이라고 설명했다.

일본 정부가 지난 8월 북한선적 유조선이 해상에서 국적을 알 수 없는 선박과 '환적'(換積)을 하는 것으로 의심되는 장면을 포착했다며 외무성 홈페이지를 통해 공개한 사진. [외무성 홈페이지 캡처=연합뉴스 자료사진]

일본 정부가 지난 8월 북한선적 유조선이 해상에서 국적을 알 수 없는 선박과 '환적'(換積)을 하는 것으로 의심되는 장면을 포착했다며 외무성 홈페이지를 통해 공개한 사진. [외무성 홈페이지 캡처=연합뉴스 자료사진]

bkkim@yna.co.kr

댓글쓰기
에디터스 픽Editor's Picks

영상

뉴스
댓글 많은 뉴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