본문 바로가기 검색 바로가기 메뉴 바로가기

[실시간뉴스]

최종업데이트YYYY-mm-dd hh:mm:ss
검색

2주차 접어든 美연방정부 셧다운…"관광업·지역경제 직격탄"

워싱턴DC 스미스소니언 박물관도 새해 초 폐쇄
美연방정부 '셧다운' 장기화하나…'이민법' 대립 첨예 (CG)
美연방정부 '셧다운' 장기화하나…'이민법' 대립 첨예 (CG)[연합뉴스TV 제공]

(뉴욕=연합뉴스) 이준서 특파원 = 지난 주말 시작된 미국 연방정부 셧다운(일시적 업무정지)이 29일(현지시간)로 8일째를 맞았다.

두 번째 주말을 맞으면서 2주 차에 접어든 셈이다.

도널드 트럼프 미 대통령과 민주당이 '멕시코 장벽 예산'을 둘러싸고 접점을 찾지 못하고 있어 셧다운은 해를 넘겨 내년까지 이어질 것으로 예상된다.

백악관은 기존 요구인 50억 달러의 절반인 25억 달러를 절충안으로 제시했지만, 민주당은 수용하기 어렵다는 입장을 밝힌 것으로 알려졌다.

지난 주말과 크리스마스 연휴가 이어진 덕분에 비교적 미미했던 셧다운 발(發) 충격도 서서히 현실화하고 있다고 미국 언론들은 전했다.

주(州) 정부 예산이나 후원금 등으로 가까스로 문을 열었던 주요 관광시설도 잇따라 문을 닫고 있다.

블룸버그통신에 따르면 워싱턴DC의 관광 명소인 스미스소니언 박물관과 국립동물원은 내달 2일부터 폐쇄될 예정이다. 스미스소니언 재단의 19개 박물관이 모두 영향을 받을 것으로 보인다.

예산 부족으로 미국 각지의 국립공원들도 '반쪽' 운영되고 있다.

무엇보다 셧다운이 '연말 관광 대목'과 맞물린 탓에 지역경제에 적잖은 타격이 예상된다고 일간 월스트리트저널(WSJ)은 지적했다.

WSJ은 "경제 전반적으로는 셧다운의 파장이 제한적일 수 있다"면서 "그렇지만 국립공원 관광객들에 의존하고 있는 지역경제엔 직접적인 타격이 가해질 수 있다"고 전했다.

대표적인 사례로 텍사스주의 '빅벤드 국립공원'을 꼽았다. 빅벤드자연사협회 측은 매주 3만5천 달러의 손실을 볼 것으로 예상했다.

숙소 예약도 줄줄이 취소됐다. WSJ은 "빅벤드의 관문 격인 작은 마을 테를링구아까지 1천500마일(2천400km) 떨어진 워싱턴DC의 영향을 받고 있다"고 보도했다.

美 관공서 앞에 선 '셧다운' 알림판
美 관공서 앞에 선 '셧다운' 알림판(워싱턴DC 로이터=연합뉴스) 미국 연방정부가 '셧다운'(일시적 업무정지)에 돌입한 지난 22일(현지시간) 국가문서기록관리청 앞에 폐쇄 공고판이 세워져 있다. bulls@yna.co.kr

당장 수십만명의 연방정부 공무원들이 '일시 해고' 상태에 놓이게 되면서 급료를 받지 못하게 된다.

9개 정부 부처와 20여개 산하 기관들이 영향권에 놓이게 된다. 전체 연방 공무원 210만명 가운데 약 80만명에 해당하는 규모다. 이 가운데 38만명은 일시 해고 상태가 된다.

국토안보부 산하의 해안경비대 인력에 급료 지급이 중단됐다. 다만 국방, 치안 등 필수 분야로 분류되는 국방부는 셧다운의 영향을 받지 않는다.

각종 연구 활동도 축소된다고 워싱턴포스트(WP)가 보도한 바 있다.

이번 셧다운으로 국립해양대기국(NOAA), 농무부, 국립과학재단(NSF), 지질조사국(USGS) 등이 영향을 받는다는 것이다. 일시 해고된 정부 소속 과학자들은 실험 확인과 관찰, 자료 수집, 실험 수행과 결과 공유 등의 활동이 금지된다.

농무부 산하 국립식량농업연구소는 직원 399명 가운데 4명만 출근해 운영되며 농업연구소도 82%가량 인력이 감소했다.

국립기상청(NWS)은 내년 1월 6일 수백 명의 기상과학자가 참석하는 연례회의를 개최할 예정이지만, 셧다운이 지속하면 연방정부와 산하기관 소속 과학자 상당수가 참석하지 않을 전망이다.

셧다운이 내년 1월 둘째 주까지 이어지면 '천문학의 슈퍼볼'로 불리는 미 천문학회의 겨울 회의도 축소될 수 있다.

jun@yna.co.kr

<저작권자(c) 연합뉴스, 무단 전재-재배포 금지>2018/12/30 06:48 송고

광고
댓글쓰기
배너